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바르샤 ‘위기’…물 건너간 트레블·아홉수 메시
입력 2016.04.14 (10:52) 수정 2016.04.14 (10:54) 연합뉴스
세계 최고 명문 구단으로 평가받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이 좌절되면서 두 시즌 연속이자 팀 통산 세 번째 트레블(정규리그·FA컵·UEFA 챔피언스리그) 달성은 물 건너 갔다.

리그 우승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최근 4경기에서 3패를 당했다. 2015-2016시즌 총 5번을 졌는데 그 가운데 3패가 최근 2주 만에 일어났다.

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0-2로 지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지난 시즌 우승의 영광은 이번 시즌에는 누리지 못하게 됐다.

4강행 좌절은 2013-2014시즌의 재연이었다. 당시에도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8강에서 발목이 잡혀 4강에 오르지 못했다.

이날 경기만이 아니라 최근 바르셀로나의 경기를 보면 최악의 수준이다.

지난달 21일 비야레알과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기며 39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갈 때만 해도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3일 '맞수' 레알 마드리드와 31라운드에서 1-2로 져 무패 행진을 마감하면서 급격히 추락하기 시작했다.

지난 6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챔피언스리그 1차전에서는 2-1로 승리하긴 했지만, 페르난도 토레스가 퇴장당하면서 간신히 역전승했다.

이어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리그 32라운드에서도 0-1로 지며 리그 2연패를 당했고,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다시 패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바르셀로나가 챔피언스리그에서 골을 넣지 못한 건 2년 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차전에서 0-1로 패한 이후 처음이다.

바르셀로나의 부진은 리오넬 메시의 침묵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메시는 개인 통산 499골을 기록한 이후 '500골'의 아홉 수에 걸려 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메시는 지난달 30일 볼리비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 홈 경기에서 A매치 50골이자 통산 499골을 넣은 이후 침묵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는 지난달 17일 아스널과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골을 넣은 이후 한 달 가까이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메시는 452분간 득점을 올리지 못했는데, 5년 만에 최악의 골 가뭄이다.

메시가 주춤하면서 바르셀로나는 리그 우승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6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승점 76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3)는 물론, 레알 마드리드(승점 72)에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바르셀로나가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날개를 달 수 있을지, 18일 발렌시아와 33라운드 경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 바르샤 ‘위기’…물 건너간 트레블·아홉수 메시
    • 입력 2016-04-14 10:52:38
    • 수정2016-04-14 10:54:17
    연합뉴스
세계 최고 명문 구단으로 평가받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가 급격히 추락하고 있다.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 진출이 좌절되면서 두 시즌 연속이자 팀 통산 세 번째 트레블(정규리그·FA컵·UEFA 챔피언스리그) 달성은 물 건너 갔다.

리그 우승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 최근 4경기에서 3패를 당했다. 2015-2016시즌 총 5번을 졌는데 그 가운데 3패가 최근 2주 만에 일어났다.

바르셀로나는 14일(한국시간) 스페인 비센테 칼데론에서 열린 2015-2016 UEFA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에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0-2로 지며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이로써 지난 시즌 우승의 영광은 이번 시즌에는 누리지 못하게 됐다.

4강행 좌절은 2013-2014시즌의 재연이었다. 당시에도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8강에서 발목이 잡혀 4강에 오르지 못했다.

이날 경기만이 아니라 최근 바르셀로나의 경기를 보면 최악의 수준이다.

지난달 21일 비야레알과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2로 비기며 39경기 무패 행진을 이어갈 때만 해도 나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3일 '맞수' 레알 마드리드와 31라운드에서 1-2로 져 무패 행진을 마감하면서 급격히 추락하기 시작했다.

지난 6일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의 챔피언스리그 1차전에서는 2-1로 승리하긴 했지만, 페르난도 토레스가 퇴장당하면서 간신히 역전승했다.

이어 레알 소시에다드와의 리그 32라운드에서도 0-1로 지며 리그 2연패를 당했고, 이날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 다시 패했다.

특히, 이날 경기에서는 단 1골도 넣지 못했다.

바르셀로나가 챔피언스리그에서 골을 넣지 못한 건 2년 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와 2차전에서 0-1로 패한 이후 처음이다.

바르셀로나의 부진은 리오넬 메시의 침묵이 가장 큰 원인으로 꼽힌다. 메시는 개인 통산 499골을 기록한 이후 '500골'의 아홉 수에 걸려 있다.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메시는 지난달 30일 볼리비아와 2018 러시아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 홈 경기에서 A매치 50골이자 통산 499골을 넣은 이후 침묵하고 있다.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고는 지난달 17일 아스널과 챔피언스리그 16강 2차전에서 골을 넣은 이후 한 달 가까이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메시는 452분간 득점을 올리지 못했는데, 5년 만에 최악의 골 가뭄이다.

메시가 주춤하면서 바르셀로나는 리그 우승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6경기를 남겨놓은 현재 승점 76으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승점 73)는 물론, 레알 마드리드(승점 72)에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바르셀로나가 위기를 극복하고 다시 날개를 달 수 있을지, 18일 발렌시아와 33라운드 경기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