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광고업계 비자금 의혹’ 오리콤·리드코프 등 압수수색
입력 2016.04.14 (14:46) 수정 2016.04.14 (18:19) 사회
외국계 광고대행사 J사의 비자금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추가 단서를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두산그룹 계열 광고 대행사 오리콤 강남본사와 대부업체 리드코프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광고 수주 관련 자료, 회계 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압색물에 대한 설명과 주변 조사를 위해 리드코프 관계자를 임의 동행 했다. 검찰은 리드코프 등이 J사와 거래를 하면서 광고 대금 가운데 일부를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광고주에게 광고대금을 과다 청구하거나 하청업체 거래단가를 부풀려 15억여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J사 대표 김 모 씨(47) 등 J사 전·현직 임원 3명을 재판에 넘겼다. 또 회삿돈 수억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J사 간부 김 모 씨(52)와 서 모 씨(44)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 검찰, ‘광고업계 비자금 의혹’ 오리콤·리드코프 등 압수수색
    • 입력 2016-04-14 14:46:00
    • 수정2016-04-14 18:19:01
    사회
외국계 광고대행사 J사의 비자금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추가 단서를 포착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오늘 두산그룹 계열 광고 대행사 오리콤 강남본사와 대부업체 리드코프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광고 수주 관련 자료, 회계 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압색물에 대한 설명과 주변 조사를 위해 리드코프 관계자를 임의 동행 했다. 검찰은 리드코프 등이 J사와 거래를 하면서 광고 대금 가운데 일부를 돌려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조성한 정황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광고주에게 광고대금을 과다 청구하거나 하청업체 거래단가를 부풀려 15억여원을 챙긴 혐의 등으로 J사 대표 김 모 씨(47) 등 J사 전·현직 임원 3명을 재판에 넘겼다. 또 회삿돈 수억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J사 간부 김 모 씨(52)와 서 모 씨(44) 등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