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너지 신산업에 올해 500억 장기저리 금융 지원
입력 2016.04.14 (15:18) 경제
정부가 올해 처음 마련한 500억원대의 에너지 신산업 지원 사업을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기도 용인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에너지 신산업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설명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설명회는 기업들이 자금 지원에 힘입어 에너지 신산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수 있도록 지원 절차 등 금융 지원의 세부 기준을 소개하는 자리다. 에너지 신산업은 시장 형성 초기 단계에 머물러 기업들은 불확실성 때문에 과감한 투자를 도모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장기 저리 융자 방식의 금융지원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마련했다. 올해 500억원 규모의 지원 예산을 확보해 에너지 자립섬,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모델과 민간 기업이 자체적으로 발굴한 사업모델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투자 회수 기간이 길고 경제성이 낮은 에너지 신산업의 특성을 고려해 융자 조건은 7년 거치 8년 분할 상환에 분기별 변동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 에너지 신산업에 올해 500억 장기저리 금융 지원
    • 입력 2016-04-14 15:18:22
    경제
정부가 올해 처음 마련한 500억원대의 에너지 신산업 지원 사업을 설명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경기도 용인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에너지 신산업에 관심을 보이는 기업 등을 대상으로 금융지원 설명회를 열었다고 14일 밝혔다.

설명회는 기업들이 자금 지원에 힘입어 에너지 신산업에 적극적으로 뛰어들 수 있도록 지원 절차 등 금융 지원의 세부 기준을 소개하는 자리다. 에너지 신산업은 시장 형성 초기 단계에 머물러 기업들은 불확실성 때문에 과감한 투자를 도모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이에 따라 산업부는 장기 저리 융자 방식의 금융지원 사업을 올해 처음으로 마련했다. 올해 500억원 규모의 지원 예산을 확보해 에너지 자립섬, 전기자동차, 에너지저장장치(ESS) 등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하는 사업 모델과 민간 기업이 자체적으로 발굴한 사업모델을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투자 회수 기간이 길고 경제성이 낮은 에너지 신산업의 특성을 고려해 융자 조건은 7년 거치 8년 분할 상환에 분기별 변동금리를 적용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