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해안감시장비 시험성적서 위조 업체 간부 영장
입력 2016.04.14 (15:55) 사회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14일 해안감시장비 관련 시험성적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D사 간부 K(44)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K 씨는 지난 2013년 우리 군이 추진한 해안복합감시체계 도입 사업에서 D사가 납품업체로 선정되게 하려고 납품장비 시험성적서를 위조한 뒤 방위사업청에 제출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를 받고 있다.

해안복합감시체계 도입 사업은 해안 취약지역을 주·야간 감시할 수 있도록 장비를 보강하는 사업으로 총 예산이 418억 원 규모에 달한다. 방위사업청은 2013년부터 D사를 해안복합감시체계 납품 업체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검찰은 K 씨를 상대로 D사가 납품 업체로 선정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해 군과 방위사업청 관계자들이 D사의 납품 비리를 묵인하는 대가로 부정한 금품거래가 있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 검찰, 해안감시장비 시험성적서 위조 업체 간부 영장
    • 입력 2016-04-14 15:55:49
    사회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박찬호 부장검사)는 14일 해안감시장비 관련 시험성적서를 위조한 혐의 등으로 D사 간부 K(44)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K 씨는 지난 2013년 우리 군이 추진한 해안복합감시체계 도입 사업에서 D사가 납품업체로 선정되게 하려고 납품장비 시험성적서를 위조한 뒤 방위사업청에 제출한 혐의(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를 받고 있다.

해안복합감시체계 도입 사업은 해안 취약지역을 주·야간 감시할 수 있도록 장비를 보강하는 사업으로 총 예산이 418억 원 규모에 달한다. 방위사업청은 2013년부터 D사를 해안복합감시체계 납품 업체 가운데 한 곳으로 선정하고 사업을 추진해 왔다.

검찰은 K 씨를 상대로 D사가 납품 업체로 선정된 경위 등을 집중 추궁해 군과 방위사업청 관계자들이 D사의 납품 비리를 묵인하는 대가로 부정한 금품거래가 있었는지도 확인할 방침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