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플·GE 등 미국 기업, 조세회피처에 천600조 원 은닉”
입력 2016.04.14 (15:58) 수정 2016.04.14 (18:13) 국제
애플, 제너럴일렉트릭(GE),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 거대 기업들이 역외 조세회피처에 1조 4천억 달러(약 1천616조 원)에 달하는 자금을 은닉하고 있다고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이 주장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옥스팜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50대 기업이 천600여 개의 역외 자회사로 이뤄진 '불투명하고 은밀한 네트워크'에 돈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3개 자회사를 통해 천810억 달러(209조 원)를 조세회피처에 두고 있어 규모가 가장 컸다. GE가 118개 자회사에 1천190억 달러(138조 원), MS가 1천80억 달러(125조 원)로 뒤를 이었다. 제약사 화이자,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 석유기업 엑슨모빌 등도 많은 자금을 역외에 보유 중이다.

옥스팜은 50대 기업의 조세회피처 자금 1조 4천억 달러는 이들 기업이 2008∼2014년 낸 세금 1조 달러(1천158억 원)보다 많다고 밝혔다.

옥스팜의 로비 실버먼은 "돈 많고 힘 있는 이들이 정당한 세금을 내지 않고 나머지 사람들에게 비용을 부담시키는 상황을 지속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 “애플·GE 등 미국 기업, 조세회피처에 천600조 원 은닉”
    • 입력 2016-04-14 15:58:16
    • 수정2016-04-14 18:13:58
    국제
애플, 제너럴일렉트릭(GE), 마이크로소프트(MS) 등 미국 거대 기업들이 역외 조세회피처에 1조 4천억 달러(약 1천616조 원)에 달하는 자금을 은닉하고 있다고 국제구호단체 옥스팜이 주장했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옥스팜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50대 기업이 천600여 개의 역외 자회사로 이뤄진 '불투명하고 은밀한 네트워크'에 돈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애플은 3개 자회사를 통해 천810억 달러(209조 원)를 조세회피처에 두고 있어 규모가 가장 컸다. GE가 118개 자회사에 1천190억 달러(138조 원), MS가 1천80억 달러(125조 원)로 뒤를 이었다. 제약사 화이자, 구글의 지주회사 알파벳, 석유기업 엑슨모빌 등도 많은 자금을 역외에 보유 중이다.

옥스팜은 50대 기업의 조세회피처 자금 1조 4천억 달러는 이들 기업이 2008∼2014년 낸 세금 1조 달러(1천158억 원)보다 많다고 밝혔다.

옥스팜의 로비 실버먼은 "돈 많고 힘 있는 이들이 정당한 세금을 내지 않고 나머지 사람들에게 비용을 부담시키는 상황을 지속시켜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