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풍계리 분주한 움직임…“핵실험 배제 못 해”
입력 2016.04.14 (21:30) 수정 2016.04.14 (22:1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4차례 핵실험을 한 함경북도 풍계리에서 최근 꾸준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데요.

우리 군은 북한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라며,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함경북도 풍계리의 핵실험장을 촬영한 위성 사진입니다.

올 초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북쪽 갱도 부근입니다.

갱도 입구에서 지난 9일 포착됐던 소형 차량이, 11일에는 사라졌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원시설 주변에서도 차량들의 움직임이 목격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4차 핵실험을 한 공간이 폐쇄됐는데도 북쪽 갱도 입구가 개방돼 있고 지난 달에는 갱도 안에서 물을 빼낸 흔적도 포착된 바 있습니다.

38노스는 북쪽 갱도가,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로 돼 있음을 뜻하며 이들 중 하나에서 추가 핵실험이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당장 며칠 안에 추가 핵실험을 할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내일(15일) 김일성 생일과 다음달 7차 당대회 등에 맞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이춘근(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북쪽 갱도는) 산세가 굉장히 깊고 내부 공간이 넓기 때문에 터널이 여러 개인 다중 터널로 뚫어서 여러가지 설비들을 재활용할 수가 있기 때문에 외부에 그런 (준비) 활동들이 잘 드러나지 않을 수 있죠."

군 당국은 북한이 언제라도 핵실험을 할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보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 北 풍계리 분주한 움직임…“핵실험 배제 못 해”
    • 입력 2016-04-14 21:31:39
    • 수정2016-04-14 22:14:37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4차례 핵실험을 한 함경북도 풍계리에서 최근 꾸준한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는데요.

우리 군은 북한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상태라며,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빛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함경북도 풍계리의 핵실험장을 촬영한 위성 사진입니다.

올 초 4차 핵실험이 이뤄졌던 북쪽 갱도 부근입니다.

갱도 입구에서 지난 9일 포착됐던 소형 차량이, 11일에는 사라졌습니다.

미국의 북한전문매체 38노스는, 지원시설 주변에서도 차량들의 움직임이 목격됐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4차 핵실험을 한 공간이 폐쇄됐는데도 북쪽 갱도 입구가 개방돼 있고 지난 달에는 갱도 안에서 물을 빼낸 흔적도 포착된 바 있습니다.

38노스는 북쪽 갱도가, 하나가 아니라 여러 개로 돼 있음을 뜻하며 이들 중 하나에서 추가 핵실험이 이뤄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당장 며칠 안에 추가 핵실험을 할 증거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내일(15일) 김일성 생일과 다음달 7차 당대회 등에 맞춘 추가 핵실험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분석입니다.

<녹취> 이춘근(과학기술정책연구원 연구위원) : "(북쪽 갱도는) 산세가 굉장히 깊고 내부 공간이 넓기 때문에 터널이 여러 개인 다중 터널로 뚫어서 여러가지 설비들을 재활용할 수가 있기 때문에 외부에 그런 (준비) 활동들이 잘 드러나지 않을 수 있죠."

군 당국은 북한이 언제라도 핵실험을 할 준비를 마친 상태라고 보고 관련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조빛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