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리 보는 세월호 인양 “7월 마무리”
입력 2016.04.14 (21:46) 수정 2016.04.14 (21:56)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는 지금 진도 앞바다 수심 44미터 지점에 왼쪽으로 누워 가라앉아 있습니다.

희생자 304명 가운데 9명의 시신은 여전히 수습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세월호 주변에는 높이 3미터의 철망이 설치돼 있습니다.

또 접근이 가능한 모든 선창에 유실 방지망을 부착하는 작업도 완료됐습니다.

지금은 세월호 내부 탱크에 공기를 집어 넣고 에어백을 설치해 부력을 높이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지금부터가 본격적인 인양 작업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박석호 기자가 미리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아직 돌아오지 못한 9명의 시신을 온전히 수습하기 위해, 세월호 선체는 절단 작업 없이 통째로 인양됩니다.

<인터뷰> 버뎀(영국 인양컨설팅업체 지사장) : "이 정도 수심에서 침몰선을 통째로 인양하는 작업은 세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일로, 매우 어려운 작업입니다."

세월호의 선체 수중 중량은 무려 8,300톤, 하지만 이 달 안으로 에어백 설치 작업 등이 마무리되면, 수중 중량은 3,300톤으로 줄어듭니다.

또 배 뒷부분의 지지력을 활용하면, 700톤의 인양력으로도 배 앞부분을 들어올릴 수 있습니다.

이후 철제 구조물인 리프팅 빔을 배 아래쪽에 설치하고, 와이어를 연결해 배를 수평으로 들어올립니다.

선체가 반쯤 올라오면 배를 만들 때 사용하는 플로팅 도크에 실어, 물 위로 완전히 끌어올린 뒤 인근 부두로 옮길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 모든 작업의 종료 시점을 7월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연영진(세월호 선체인양추진단장) : "장기 해상 자료를 토대로 해서 작업 가능 일수를 다 따져서 공정계획을 세웠기 때문에 7월 말까지 완료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 해역의 유속이 빠르고 수중 시야가 1미터 이하에 그쳐 인양 작업에는 많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세월호가 옮겨질 항구로는 목포 신항과 광양항 등이 유력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미리 보는 세월호 인양 “7월 마무리”
    • 입력 2016-04-14 21:47:24
    • 수정2016-04-14 21:56:21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세월호는 지금 진도 앞바다 수심 44미터 지점에 왼쪽으로 누워 가라앉아 있습니다.

희생자 304명 가운데 9명의 시신은 여전히 수습되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세월호 주변에는 높이 3미터의 철망이 설치돼 있습니다.

또 접근이 가능한 모든 선창에 유실 방지망을 부착하는 작업도 완료됐습니다.

지금은 세월호 내부 탱크에 공기를 집어 넣고 에어백을 설치해 부력을 높이는 작업이 진행 중입니다.

지금부터가 본격적인 인양 작업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박석호 기자가 미리 살펴봤습니다.

<리포트>

아직 돌아오지 못한 9명의 시신을 온전히 수습하기 위해, 세월호 선체는 절단 작업 없이 통째로 인양됩니다.

<인터뷰> 버뎀(영국 인양컨설팅업체 지사장) : "이 정도 수심에서 침몰선을 통째로 인양하는 작업은 세계에서 처음 시도되는 일로, 매우 어려운 작업입니다."

세월호의 선체 수중 중량은 무려 8,300톤, 하지만 이 달 안으로 에어백 설치 작업 등이 마무리되면, 수중 중량은 3,300톤으로 줄어듭니다.

또 배 뒷부분의 지지력을 활용하면, 700톤의 인양력으로도 배 앞부분을 들어올릴 수 있습니다.

이후 철제 구조물인 리프팅 빔을 배 아래쪽에 설치하고, 와이어를 연결해 배를 수평으로 들어올립니다.

선체가 반쯤 올라오면 배를 만들 때 사용하는 플로팅 도크에 실어, 물 위로 완전히 끌어올린 뒤 인근 부두로 옮길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 모든 작업의 종료 시점을 7월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연영진(세월호 선체인양추진단장) : "장기 해상 자료를 토대로 해서 작업 가능 일수를 다 따져서 공정계획을 세웠기 때문에 7월 말까지 완료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사고 해역의 유속이 빠르고 수중 시야가 1미터 이하에 그쳐 인양 작업에는 많은 난관이 예상됩니다.

세월호가 옮겨질 항구로는 목포 신항과 광양항 등이 유력합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