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역 장벽 넘어…“민심이 만든 혁명”
입력 2016.04.14 (23:16) 수정 2016.04.15 (01:1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남, 호남, 강남 하면, 특정 정당의 공천만 받으면 쉽게 당선이 되는 지역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이번 총선에서는 이 공식 또한 깨졌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향이지만 사실상 적진에 출마해 연거푸 패배의 쓴잔을 마셨던 후보들.

여론조사에서 또 뒤쳐지면서 이번에도 패색이 짙어보였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삼수 끝에 철옹성 같았던 지역주의의 벽을 뚫었습니다.

<인터뷰> 정운천(당선자/전북 전주을/새누리당) : "지난 6년 동안 정말 어렵지만 한분 한분 만났습니다. 여당 역할을 '배지'는 없지만 열심히 했는데 (유권자들이) 인정을 해주셔서..."

새누리당의 심장부인 대구의 민심도 야당 출신 초선 의원에게 마음을 열 정도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됩니다.

<인터뷰> 홍의락(당선자/대구 북을/무소속) : "대구에서 유일하게 활동하는 야당 국회의원을 그렇게 야당이 컷오프 시킨 것을 보고 실망을 많이 해서 저에 대한 동정심도 있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지만 여당세가 강했던 낙동강 벨트에서도 이변이 속출했습니다.

새누리당의 강남 석권 전통도 깨졌습니다.

무모해보이기까지 했던 야당 여성 후보의 불모지 도전은 최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인터뷰> 전현희(당선자/서울 강남을/더불어민주당) :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우리 유권자 여러분들의 뜻을 모아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험지에서 묵묵히 터를 닦아 어렵게 빛을 본 당선자들은 한결같이 '드디어 진실이 통했다', '민심이 만든 정치 혁명'이라며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 지역 장벽 넘어…“민심이 만든 혁명”
    • 입력 2016-04-14 23:17:37
    • 수정2016-04-15 01:12:2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영남, 호남, 강남 하면, 특정 정당의 공천만 받으면 쉽게 당선이 되는 지역이라는 공통점이 있었는데요.

이번 총선에서는 이 공식 또한 깨졌습니다.

송영석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향이지만 사실상 적진에 출마해 연거푸 패배의 쓴잔을 마셨던 후보들.

여론조사에서 또 뒤쳐지면서 이번에도 패색이 짙어보였습니다.

하지만 포기하지 않았고 삼수 끝에 철옹성 같았던 지역주의의 벽을 뚫었습니다.

<인터뷰> 정운천(당선자/전북 전주을/새누리당) : "지난 6년 동안 정말 어렵지만 한분 한분 만났습니다. 여당 역할을 '배지'는 없지만 열심히 했는데 (유권자들이) 인정을 해주셔서..."

새누리당의 심장부인 대구의 민심도 야당 출신 초선 의원에게 마음을 열 정도로 변화의 조짐이 감지됩니다.

<인터뷰> 홍의락(당선자/대구 북을/무소속) : "대구에서 유일하게 활동하는 야당 국회의원을 그렇게 야당이 컷오프 시킨 것을 보고 실망을 많이 해서 저에 대한 동정심도 있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이지만 여당세가 강했던 낙동강 벨트에서도 이변이 속출했습니다.

새누리당의 강남 석권 전통도 깨졌습니다.

무모해보이기까지 했던 야당 여성 후보의 불모지 도전은 최대 이변을 연출했습니다.

<인터뷰> 전현희(당선자/서울 강남을/더불어민주당) :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우리 유권자 여러분들의 뜻을 모아서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만들겠습니다."

험지에서 묵묵히 터를 닦아 어렵게 빛을 본 당선자들은 한결같이 '드디어 진실이 통했다', '민심이 만든 정치 혁명'이라며 초심을 잃지 않겠다는 각오를 다졌습니다.

KBS 뉴스 송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