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문세, 1년의 전국투어 대장정…‘56회 공연 퍼펙트 매진’
입력 2016.04.18 (10:36) 수정 2016.04.18 (10:57) 연합뉴스
가수 이문세가 지난 1년간 펼친 전국투어 '씨어터 이문세'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8일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에 따르면 이문세는 1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서울 앙코르 무대를 마지막으로 전국 19개 도시에서 총 56회 공연을 '퍼펙트 매진' 시키며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씨어터 이문세'는 이문세가 지난해 4월 정규 15집 '뉴 디렉션'(New Direction) 발표와 함께 서울에서 시작한 전국 투어이다.

중극장 규모의 투어로 스토리텔링을 가미한 안무, 빅밴드의 화려한 사운드, 뮤지컬을 연상시키는 무대 연출을 통해 '소녀', '깊은 밤을 날아서', '광화문 연가', '붉은 노을' 등 이문세의 수많은 명곡이 재조명됐다.

이문세는 15집의 타이틀곡 '봄바람'을 비롯해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 최신곡들까지 부르며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로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입증했다.

소속사는 "관객이 10대부터 60~70년대 장년층까지 전 세대에 걸쳐 고루 분포돼 세대 통합의 자리가 됐다"고 자평했다.

이문세는 대미 공연인 16일 기념 떡을 제작해 모든 관객에게 선물했다.

또 1년간 동고동락한 100여 명의 스태프를 위해 이들의 사진과 손편지가 담긴 '졸업 앨범'을 제작했고, 스태프 시상식을 열어 상장과 선물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문세는 다음 달 '홀가분 페스티벌'에 출연한 뒤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 이문세, 1년의 전국투어 대장정…‘56회 공연 퍼펙트 매진’
    • 입력 2016-04-18 10:36:44
    • 수정2016-04-18 10:57:40
    연합뉴스
가수 이문세가 지난 1년간 펼친 전국투어 '씨어터 이문세'가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18일 소속사 케이문에프엔디에 따르면 이문세는 16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 LG아트센터에서 서울 앙코르 무대를 마지막으로 전국 19개 도시에서 총 56회 공연을 '퍼펙트 매진' 시키며 대장정을 마무리했다.

'씨어터 이문세'는 이문세가 지난해 4월 정규 15집 '뉴 디렉션'(New Direction) 발표와 함께 서울에서 시작한 전국 투어이다.

중극장 규모의 투어로 스토리텔링을 가미한 안무, 빅밴드의 화려한 사운드, 뮤지컬을 연상시키는 무대 연출을 통해 '소녀', '깊은 밤을 날아서', '광화문 연가', '붉은 노을' 등 이문세의 수많은 명곡이 재조명됐다.

이문세는 15집의 타이틀곡 '봄바람'을 비롯해 '사랑, 그렇게 보내네' 등 최신곡들까지 부르며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로서의 독보적인 입지를 입증했다.

소속사는 "관객이 10대부터 60~70년대 장년층까지 전 세대에 걸쳐 고루 분포돼 세대 통합의 자리가 됐다"고 자평했다.

이문세는 대미 공연인 16일 기념 떡을 제작해 모든 관객에게 선물했다.

또 1년간 동고동락한 100여 명의 스태프를 위해 이들의 사진과 손편지가 담긴 '졸업 앨범'을 제작했고, 스태프 시상식을 열어 상장과 선물을 전달해 눈길을 끌었다.

이문세는 다음 달 '홀가분 페스티벌'에 출연한 뒤 휴식을 취할 예정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