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목에 동전이 걸렸어요”
입력 2016.04.18 (18:21) 수정 2016.04.18 (18:33)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오빠가 동전을 삼켰어요" 운행 중인 스쿨버스에서 다급한 외침이 들려옵니다.

오클라호마 주 공립학교에 다니는 5살 소년이 기도가 막혀 호흡 곤란을 일으킨 건데요.

운전석에 있던 보조교사가 양팔로 소년의 복부를 감아 강하게 밀어올립니다.

이물질이 목에 걸려 기도가 막혔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법인데요.

선생님의 침착한 대처 덕분에 생사의 기로에 섰던 소년은 삼킨 동전을 뱉어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24 브리핑] “목에 동전이 걸렸어요”
    • 입력 2016-04-18 18:22:55
    • 수정2016-04-18 18:33:36
    글로벌24
<리포트>

"오빠가 동전을 삼켰어요" 운행 중인 스쿨버스에서 다급한 외침이 들려옵니다.

오클라호마 주 공립학교에 다니는 5살 소년이 기도가 막혀 호흡 곤란을 일으킨 건데요.

운전석에 있던 보조교사가 양팔로 소년의 복부를 감아 강하게 밀어올립니다.

이물질이 목에 걸려 기도가 막혔을 때 실시하는 응급처치법인데요.

선생님의 침착한 대처 덕분에 생사의 기로에 섰던 소년은 삼킨 동전을 뱉어냈습니다.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