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이란 방문에 역대 최대 경제사절단 꾸려진다
입력 2016.04.18 (19:46) 수정 2016.04.18 (19:54) 경제
박근혜 대통령의 다음 달(5월)1~3일 이란 국빈 방문에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방 경제 제재가 해제된 이란 시장에서 우리나라 수출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 박 대통령의 이란 방문 때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이 꾸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건설, 에너지, 금융, 해운, 철강 등 여러 분야의 대기업과 공기업은 물론 중소기업도 이번 경제사절단 모집에 대거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이후 경제사절단 선정 결과가 나올 예정이며 지금같은 상황이라면 300여개 이상의 기업과 단체가 이란으로 파견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이번 이란 경제사절단에 서로 참여하겠다고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중소기업은 지난 2월 한-이란 경제공동위원회 때보다 몇 배나 많은 업체가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주형환 장관이 이끈 이란 경제사절단은 27개 중소기업을 포함해 95개 기업과 단체로 구성됐다.

이달 초 박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에 맞춰 현지에서 열린 일대일 상담회에는 개별 국가
기준 역대 최대인 80개 기업이 참가했는데 이번에는 참가 규모가 두 배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란 경제사절단은 일대일 상담회 외에 비즈니스 포럼, 개별 상담, 문화 행사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란은 8천만명의 인구에 면적은 한반도의 7.5배에 달한다. 원유 매장량 세계 4위에 천연가스 매장량은 세계 1, 2위를 다툴 정도로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양국은 지난 2월 경제공동위에서 발전소 및 송배전망 구축, 석유화학플랜트, 댐·철도 등 인프라, 의료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박 대통령의 방문 때는 관련 분야에서 더욱 구체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프로젝트, 의과대학 종합병원 건립, 다목적 댐 건설 수주, 항만 개발 등에서 밀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전망된다.

또 기존 결제 보조수단인 원화결제시스템을 유지하면서 유로화나 위안화 등 다른 통화에 대한 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경제사절단은 한류를 활용한 수출 산업화 관련 방안도 비중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 박 대통령 이란 방문에 역대 최대 경제사절단 꾸려진다
    • 입력 2016-04-18 19:46:40
    • 수정2016-04-18 19:54:13
    경제
박근혜 대통령의 다음 달(5월)1~3일 이란 국빈 방문에 재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서방 경제 제재가 해제된 이란 시장에서 우리나라 수출의 돌파구를 찾을 수 있으리라는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1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이번 박 대통령의 이란 방문 때 역대 최대 규모의 경제사절단이 꾸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건설, 에너지, 금융, 해운, 철강 등 여러 분야의 대기업과 공기업은 물론 중소기업도 이번 경제사절단 모집에 대거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이후 경제사절단 선정 결과가 나올 예정이며 지금같은 상황이라면 300여개 이상의 기업과 단체가 이란으로 파견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국내 기업들이 이번 이란 경제사절단에 서로 참여하겠다고 관심을 보이고 있다"며 "특히 중소기업은 지난 2월 한-이란 경제공동위원회 때보다 몇 배나 많은 업체가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주형환 장관이 이끈 이란 경제사절단은 27개 중소기업을 포함해 95개 기업과 단체로 구성됐다.

이달 초 박 대통령의 멕시코 방문에 맞춰 현지에서 열린 일대일 상담회에는 개별 국가
기준 역대 최대인 80개 기업이 참가했는데 이번에는 참가 규모가 두 배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이란 경제사절단은 일대일 상담회 외에 비즈니스 포럼, 개별 상담, 문화 행사 등에도 참여할 예정이다.

이란은 8천만명의 인구에 면적은 한반도의 7.5배에 달한다. 원유 매장량 세계 4위에 천연가스 매장량은 세계 1, 2위를 다툴 정도로 성장 잠재력이 큰 시장이다.

양국은 지난 2월 경제공동위에서 발전소 및 송배전망 구축, 석유화학플랜트, 댐·철도 등 인프라, 의료 분야 등에서 협력을 확대해 나가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번 박 대통령의 방문 때는 관련 분야에서 더욱 구체적인 성과를 거둘 것으로 보인다.

신재생에너지 관련 프로젝트, 의과대학 종합병원 건립, 다목적 댐 건설 수주, 항만 개발 등에서 밀도 있는 논의가 진행될 전망된다.

또 기존 결제 보조수단인 원화결제시스템을 유지하면서 유로화나 위안화 등 다른 통화에 대한 결제시스템을 구축하는 방안도 구체적으로 논의될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경제사절단은 한류를 활용한 수출 산업화 관련 방안도 비중 있게 추진할 계획이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