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 언론자유 10계단 떨어진 70위…역대 최저
입력 2016.04.20 (15:57) 수정 2016.04.20 (16:40) 국제
국제 언론 감시단체인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10계단 하락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RSF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2016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전체 180개 조사대상 국가 가운데 70위에 그쳤다. 지난 2013년 50위에 올랐던 한국의 순위는 2014년 57위, 2015년 60위에 이어 3년 연속 떨어졌다.

한국 언론자유지수 순위는 2002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2006년 31위로 최고를 찍은 뒤 2009년 69위까지 주저앉았다가 올해 최하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RSF는 한국의 언론자유 상황에 대해 "정부는 비판을 점점 더 참지 못하고 있고 이미 양극화된 미디어에 대한 간섭으로 언론의 독립성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해에 이어 전체 180개국 가운데 179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중국(176위), 시리아(177위),투르크메니스탄(178위),에리트레아(180위)가 꼴찌 그룹을 형성했다.

언론의 자유가 가장 잘 보장되는 곳으로는 주로 북유럽과 서유럽 국가들이 꼽혔다. 핀란드가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네덜란드(2위), 노르웨이(3위), 덴마크(4위), 뉴질랜드(5위)가 상위그룹을 이뤘다.

RSF는 언론 독립성, 자기검열, 법치, 투명성 등의 다양한 지표를 분석해 순위를 산정했으며, 올해 전 세계적으로 언론 자유가 후퇴했다고 총평했다.
  • 한국 언론자유 10계단 떨어진 70위…역대 최저
    • 입력 2016-04-20 15:57:21
    • 수정2016-04-20 16:40:01
    국제
국제 언론 감시단체인 '국경 없는 기자회'(RSF)가 매년 발표하는 언론자유지수 순위에서 한국이 10계단 하락해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RSF가 20일(현지시간) 공개한 '2016 세계 언론자유지수'에서 한국은 전체 180개 조사대상 국가 가운데 70위에 그쳤다. 지난 2013년 50위에 올랐던 한국의 순위는 2014년 57위, 2015년 60위에 이어 3년 연속 떨어졌다.

한국 언론자유지수 순위는 2002년 집계가 시작된 이후 2006년 31위로 최고를 찍은 뒤 2009년 69위까지 주저앉았다가 올해 최하위 기록을 갈아치웠다.

RSF는 한국의 언론자유 상황에 대해 "정부는 비판을 점점 더 참지 못하고 있고 이미 양극화된 미디어에 대한 간섭으로 언론의 독립성을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지난해에 이어 전체 180개국 가운데 179위로 최하위권에 머물렀다. 중국(176위), 시리아(177위),투르크메니스탄(178위),에리트레아(180위)가 꼴찌 그룹을 형성했다.

언론의 자유가 가장 잘 보장되는 곳으로는 주로 북유럽과 서유럽 국가들이 꼽혔다. 핀란드가 6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네덜란드(2위), 노르웨이(3위), 덴마크(4위), 뉴질랜드(5위)가 상위그룹을 이뤘다.

RSF는 언론 독립성, 자기검열, 법치, 투명성 등의 다양한 지표를 분석해 순위를 산정했으며, 올해 전 세계적으로 언론 자유가 후퇴했다고 총평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