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구조조정 근로자 전업 쉽게하는 고용지원책 있다”
입력 2016.04.21 (01:30) 경제
정부가 조선 해운 등 주력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 가운데,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구조조정 업종 분야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전업을 쉽게 하는 등의 고용지원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하다면 구조조정 충격을 완화할 금융 지원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20일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주력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대규모 실업 우려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 부문의 부담은 생길 수밖에 없다"며 "(해당 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전업을 쉽게 해주는 등의 고용지원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금융 지원도 하도록 해 그와 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활성화를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유 부총리는 "경기의 하방 위험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제하면서도 "지금의 하방 위험만 갖고 추경을 편성할 정도로 대규모 경기 부양을 하는 것은 시기가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과거의 제조업 중심에서 탈피해, 신성장 동력 육성에 선택과 집중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조업만 갖고는 한계에 부딪히는 게 보이기 때문에 사물인터넷 등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4대 개혁과 주력산업 구조조정을 꾸준히 추진해나가겠다면서도 국회가 여소야대로 재편된 만큼 소통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구조개혁이나 경제 활성화 조치를 해야 하는 데 대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구체적으로 생각이 다를 수 있는 데 꾸준히 설득해나가는 게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 유일호 “구조조정 근로자 전업 쉽게하는 고용지원책 있다”
    • 입력 2016-04-21 01:30:41
    경제
정부가 조선 해운 등 주력산업에 대한 구조조정을 추진 중인 가운데,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구조조정 업종 분야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전업을 쉽게 하는 등의 고용지원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또 필요하다면 구조조정 충격을 완화할 금융 지원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20일 KBS 뉴스라인에 출연해 주력산업 구조조정에 따른 대규모 실업 우려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구조조정에 따른 고용 부문의 부담은 생길 수밖에 없다"며 "(해당 산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의 전업을 쉽게 해주는 등의 고용지원책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필요하다면 금융 지원도 하도록 해 그와 같은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경기 활성화를 위한 추가경정예산 편성과 관련해서는 아직 이르다는 입장을 다시 확인했다.

유 부총리는 "경기의 하방 위험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제하면서도 "지금의 하방 위험만 갖고 추경을 편성할 정도로 대규모 경기 부양을 하는 것은 시기가 이르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유 부총리는 과거의 제조업 중심에서 탈피해, 신성장 동력 육성에 선택과 집중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제조업만 갖고는 한계에 부딪히는 게 보이기 때문에 사물인터넷 등 미래 먹거리를 창출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4대 개혁과 주력산업 구조조정을 꾸준히 추진해나가겠다면서도 국회가 여소야대로 재편된 만큼 소통을 보다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구조개혁이나 경제 활성화 조치를 해야 하는 데 대해서는 여야가 따로 없다"며 "구체적으로 생각이 다를 수 있는 데 꾸준히 설득해나가는 게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