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3월 기존주택판매 5.1%↑…“고용증가·저금리 덕”
입력 2016.04.21 (01:49) 국제
미국의 지난달 주택 판매량이 한달 전보다 5% 가량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 3월 기존주택 판매량이 연간 환산 기준 533만 채로 한 달 전보다 5.1% 증가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1.5% 는 결과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꾸준한 고용 증가와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계속 낮게 유지되는 점이 주택거래를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금융시장에서는 미국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 시점이 늦어지면 그만큼 모기지 금리도 더 오랫동안 낮게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NAR가 집계한 지난달 기존주택 가격 중간값은 22만2천700 달러(약 2억5천200만 원)로 작년 3월보다 5.7% 오르며 49개월 연속 전년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
  • 미국 3월 기존주택판매 5.1%↑…“고용증가·저금리 덕”
    • 입력 2016-04-21 01:49:43
    국제
미국의 지난달 주택 판매량이 한달 전보다 5% 가량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 3월 기존주택 판매량이 연간 환산 기준 533만 채로 한 달 전보다 5.1% 증가했다고 2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도 1.5% 는 결과다.

금융시장 전문가들은 꾸준한 고용 증가와 주택담보대출(모기지) 금리가 계속 낮게 유지되는 점이 주택거래를 늘린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금융시장에서는 미국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 시점이 늦어지면 그만큼 모기지 금리도 더 오랫동안 낮게 유지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NAR가 집계한 지난달 기존주택 가격 중간값은 22만2천700 달러(약 2억5천200만 원)로 작년 3월보다 5.7% 오르며 49개월 연속 전년 대비 상승세를 이어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