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 회기 시작
입력 2016.04.21 (06:01) 수정 2016.04.21 (09:2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가 열립니다.

여야 3당이 민생법안, 경제활성화 법안을 최대한 통과시키자고 하면서도 서로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 4월 임시회 회기가 시작됩니다.

이번 회기는 다음달 20일까지입니다.

앞서 여야 3당은 5월 초중순에 두 차례 본 회의를 열어 계류 안건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19대 국회의 법안처리율은 43%, 역대 최저치를 기록해 '식물 국회'라는 오명을 얻었습니다.

때문에 각 당은 이번 임시회에서 민생 법안 등을 우선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새누리당은 '노동 4법'과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 등의 민생 경제 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입장이고, 더민주는 사회적경제기본법, 임대차보호법 등 '경제 민주화 법안'을 우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청년 창업 지원과 공정시장을 만드는 일 등 민생 법안 처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일단 여야3당은 법제사법위에 계류된 무쟁점 법안부터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구체적인 의사일정은 오는 27일 3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모여 협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 회기 시작
    • 입력 2016-04-21 05:58:31
    • 수정2016-04-21 09:29:2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가 열립니다.

여야 3당이 민생법안, 경제활성화 법안을 최대한 통과시키자고 하면서도 서로 입장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신지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늘부터 19대 마지막 임시국회, 4월 임시회 회기가 시작됩니다.

이번 회기는 다음달 20일까지입니다.

앞서 여야 3당은 5월 초중순에 두 차례 본 회의를 열어 계류 안건을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19대 국회의 법안처리율은 43%, 역대 최저치를 기록해 '식물 국회'라는 오명을 얻었습니다.

때문에 각 당은 이번 임시회에서 민생 법안 등을 우선 처리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구체적인 논의는 아직 이뤄지지 않은 상태입니다.

새누리당은 '노동 4법'과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 등의 민생 경제 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입장이고, 더민주는 사회적경제기본법, 임대차보호법 등 '경제 민주화 법안'을 우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청년 창업 지원과 공정시장을 만드는 일 등 민생 법안 처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일단 여야3당은 법제사법위에 계류된 무쟁점 법안부터 처리하기로 합의했습니다.

구체적인 의사일정은 오는 27일 3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모여 협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신지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