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낭만의 도시에서 텅 빈 도시로 변한 파리
입력 2016.04.21 (06:48) 수정 2016.04.21 (07: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터넷으로 보는 '세상의 창'입니다.

사랑과 낭만의 도시로 불리며 전 세계 여행객을 불러 모으는 프랑스 파리!

그 파리의 풍경을 그래픽 프로그램을 통해 180도 바꿔버린 영상 작품이 화제입니다.

<리포트>

파리의 상징이나 다름없는 '에펠탑'!

이상하게도 여성 여행객 단 한 명만이 이곳을 유유자적 둘러보는데요.

에펠탑뿐만 아니라 루브르 박물관과 센 강 등, 파리의 다른 명소에서도 그녀 외의 사람이라곤 흔적도 없이 사라진 듯합니다.

이것은 프랑스의 한 영상 제작자가 그래픽 프로그램을 활용해 만든 영상 작품입니다.

항상 사람들로 북적이는 대도시 파리가 아무도 없는 텅 빈 도시로 바뀐다면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그 상상을 실감 나게 구현했는데요.

이를 위해 두 달 동안 촬영한 실제 파리 풍경에서 수많은 인파와 이동 차량을 일일이 지우고 자연스럽게 편집했다고 합니다.

영상 속에서 고요하고 낯선 세상으로 바뀐 파리!

익히 알던 이곳의 명소들까지 생소하게 느껴지질 정도네요.
  • [세상의 창] 낭만의 도시에서 텅 빈 도시로 변한 파리
    • 입력 2016-04-21 06:50:08
    • 수정2016-04-21 07:22:1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인터넷으로 보는 '세상의 창'입니다.

사랑과 낭만의 도시로 불리며 전 세계 여행객을 불러 모으는 프랑스 파리!

그 파리의 풍경을 그래픽 프로그램을 통해 180도 바꿔버린 영상 작품이 화제입니다.

<리포트>

파리의 상징이나 다름없는 '에펠탑'!

이상하게도 여성 여행객 단 한 명만이 이곳을 유유자적 둘러보는데요.

에펠탑뿐만 아니라 루브르 박물관과 센 강 등, 파리의 다른 명소에서도 그녀 외의 사람이라곤 흔적도 없이 사라진 듯합니다.

이것은 프랑스의 한 영상 제작자가 그래픽 프로그램을 활용해 만든 영상 작품입니다.

항상 사람들로 북적이는 대도시 파리가 아무도 없는 텅 빈 도시로 바뀐다면 어떤 풍경이 펼쳐질지, 그 상상을 실감 나게 구현했는데요.

이를 위해 두 달 동안 촬영한 실제 파리 풍경에서 수많은 인파와 이동 차량을 일일이 지우고 자연스럽게 편집했다고 합니다.

영상 속에서 고요하고 낯선 세상으로 바뀐 파리!

익히 알던 이곳의 명소들까지 생소하게 느껴지질 정도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