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금 세계는] 폭스바겐, 미국 소비자 1인당 566만 원 배상 합의
입력 2016.04.21 (07:26) 수정 2016.04.21 (08:3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배출가스 조작 파문을 일으킨 독일 폭스바겐 사가 손해배상 소송과 관련해 미국 법무부와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일 언론은 폭스바겐이 피해를 본 미국 소비자에게 1인당 566만원씩 배상한다는 조정 내용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폭스바겐은 실제보다 배출가스양이 적게 표시되도록 눈속임하는 장치를 디젤차량에 설치했다가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적발됐습니다.
  • [지금 세계는] 폭스바겐, 미국 소비자 1인당 566만 원 배상 합의
    • 입력 2016-04-21 07:31:39
    • 수정2016-04-21 08:31:17
    뉴스광장
배출가스 조작 파문을 일으킨 독일 폭스바겐 사가 손해배상 소송과 관련해 미국 법무부와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독일 언론은 폭스바겐이 피해를 본 미국 소비자에게 1인당 566만원씩 배상한다는 조정 내용에 합의했다고 전했습니다.

폭스바겐은 실제보다 배출가스양이 적게 표시되도록 눈속임하는 장치를 디젤차량에 설치했다가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적발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