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대기아차 세계 점유율 5년간 8%대…중국 업체 15% 육박
입력 2016.04.21 (07:52) 수정 2016.04.21 (08:11) 국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점유율이 2011년 이후 지난해까지 제자리걸음을 한 반면, 중국 업체들은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나온 블룸버그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자동차는 9천248만대 팔려으며,이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788만대를 팔아 8.5%의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496만5천대, 기아차가 291만5천대였다.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2014년보다는 0.1% 포인트 올랐지만 4년 전인 2011년과 같다. 점유율은 2005년 5.8%, 2010년 7.8%에 이어 2011년 8.5%로 뛰어오르고는 2012년 8.6%, 2013년 8.6%, 2014년 8.4% 등으로 정체 상태다.

반대로 지난해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 합계는 14.7%로 전년(13.9%)보다 0.8% 포인트 올랐다. 2012년(12.7%)과 비교하면 3년 만에 무려 2% 포인트 상승했다. 13개 중국 자동차 제작사의 지난해 판매 대수는 1천730만6천대로 3년 사이에 400만대 넘게 늘었다.

특히 상하이자동차(SAIC)는 10년 전인 2005년만 해도 판매 대수 81만6천대, 점유율 1.3%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590만2천대를 팔아 세계 시장에서 6.4%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 회사는 글로벌 점유율 7위로 5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둥펑자동차의 점유율은 3.1%, 창안자동차는 3.0%, 광저우자동차(GAC)는 1.4%였다. 이밖에 창청(그레이트 월), 길리 등도 각각 0.9%와 0.6%를 차지했다.

지난해 점유율 1, 2위는 일본 도요타와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차지했다. 각각 1천15만대(11.0%)와 993만대(10.7%)를 팔았다. 폭스바겐은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 여파로 점유율이 0.4% 포인트나 하락했다. 미국 GM은 996만대(10.8%)로 3위, 르노닛산그룹은 822만대(8.9%)로 4위를 차지했다.
  • 현대기아차 세계 점유율 5년간 8%대…중국 업체 15% 육박
    • 입력 2016-04-21 07:52:49
    • 수정2016-04-21 08:11:30
    국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점유율이 2011년 이후 지난해까지 제자리걸음을 한 반면, 중국 업체들은 폭발적으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나온 블룸버그 자료를 보면, 지난해 세계 시장에서 자동차는 9천248만대 팔려으며,이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788만대를 팔아 8.5%의 점유율로 5위를 기록했다. 현대차가 496만5천대, 기아차가 291만5천대였다.

현대기아차의 점유율은 2014년보다는 0.1% 포인트 올랐지만 4년 전인 2011년과 같다. 점유율은 2005년 5.8%, 2010년 7.8%에 이어 2011년 8.5%로 뛰어오르고는 2012년 8.6%, 2013년 8.6%, 2014년 8.4% 등으로 정체 상태다.

반대로 지난해 중국 업체들의 점유율 합계는 14.7%로 전년(13.9%)보다 0.8% 포인트 올랐다. 2012년(12.7%)과 비교하면 3년 만에 무려 2% 포인트 상승했다. 13개 중국 자동차 제작사의 지난해 판매 대수는 1천730만6천대로 3년 사이에 400만대 넘게 늘었다.

특히 상하이자동차(SAIC)는 10년 전인 2005년만 해도 판매 대수 81만6천대, 점유율 1.3%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590만2천대를 팔아 세계 시장에서 6.4%의 비중을 차지했다. 이 회사는 글로벌 점유율 7위로 5위권 진입을 노리고 있다. 둥펑자동차의 점유율은 3.1%, 창안자동차는 3.0%, 광저우자동차(GAC)는 1.4%였다. 이밖에 창청(그레이트 월), 길리 등도 각각 0.9%와 0.6%를 차지했다.

지난해 점유율 1, 2위는 일본 도요타와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차지했다. 각각 1천15만대(11.0%)와 993만대(10.7%)를 팔았다. 폭스바겐은 배출가스 조작 스캔들 여파로 점유율이 0.4% 포인트나 하락했다. 미국 GM은 996만대(10.8%)로 3위, 르노닛산그룹은 822만대(8.9%)로 4위를 차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