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국무부 “케리, 리수용 안 만난다…北 비핵화의지 보여야”
입력 2016.04.21 (08:00) 국제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존 케리 국무장관이 유엔 회의 참석차 뉴욕에 도착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을 뉴욕 방문 기간에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워싱턴D.C. 외신기자클럽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케리 장관이 리 외무상을 만날 것이라는 기대는 없다"면서 "두 사람 간 만남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의 행동을 보고 판단한다"며 양국 간 대화와 만남을 위해서는 비핵화에 관한 북한의 실질적 태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 자체에 대해서는 "회의 참석 및 협정 서명을 위해 유엔에 오는 것을 막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면서 "뉴욕 방문 배경에 뭐가 있느냐? 그것은 그들이 말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또, "케리 장관이 얼마 전에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면) 우리는 6자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임박설과 관련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그들이 단순히 '뭘 하겠다'고 말하고 주장하는 것도 우리는 액면 그대로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는 우리, 그리고 동맹인 한국과 역내 많은 사람에게 큰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리 외무상은 앞서 이날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을 출발한 에미리트항공 201편을 타고 오후 2시 30분께 뉴욕 존 F.케네디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22일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파리 기후협정 서명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 美 국무부 “케리, 리수용 안 만난다…北 비핵화의지 보여야”
    • 입력 2016-04-21 08:00:13
    국제
미국 국무부는 20일(현지시간) 존 케리 국무장관이 유엔 회의 참석차 뉴욕에 도착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을 뉴욕 방문 기간에 만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존 커비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워싱턴D.C. 외신기자클럽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 "케리 장관이 리 외무상을 만날 것이라는 기대는 없다"면서 "두 사람 간 만남이 있을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어 "우리는 북한의 행동을 보고 판단한다"며 양국 간 대화와 만남을 위해서는 비핵화에 관한 북한의 실질적 태도 변화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리 외무상의 뉴욕 방문 자체에 대해서는 "회의 참석 및 협정 서명을 위해 유엔에 오는 것을 막을 아무런 법적 근거가 없다"면서 "뉴욕 방문 배경에 뭐가 있느냐? 그것은 그들이 말할 사안"이라고 말했다. 또, "케리 장관이 얼마 전에도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면) 우리는 6자회담을 재개할 준비가 돼 있다'는 점을 밝혔다.

커비 대변인은 북한의 추가 핵실험 임박설과 관련해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인다. 그들이 단순히 '뭘 하겠다'고 말하고 주장하는 것도 우리는 액면 그대로 심각하게 받아들인다"면서 "이는 우리, 그리고 동맹인 한국과 역내 많은 사람에게 큰 문제가 된다"고 우려했다.

리 외무상은 앞서 이날 오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국제공항을 출발한 에미리트항공 201편을 타고 오후 2시 30분께 뉴욕 존 F.케네디국제공항에 도착했으며, 22일 유엔본부에서 열리는 파리 기후협정 서명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