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늘부터 19대 국회 마지막 임시회
입력 2016.04.21 (08:04) 수정 2016.04.21 (08:54)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19대 국회가 다음 달이면 임기를 마칩니다.

여야가 오늘부터 마지막 임시회를 열어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는데, 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국회 앞마당에 KBS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는 19대 국회인데, 이번 마지막 임시회에서는 일 좀 해보겠다는 건가요?

<리포트>

밀린 숙제를 해보겠다는 마음으로 여야가 마지막 임시회를 열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19대 국회 임기는 오늘로 겨우 38일 남았는데, 지난 4년의 성적은 좋지 않습니다.

특히, 법안처리율은 43%로 역대 국회 중 가장 낮습니다

그래서 각 당이 마지막 국회에서 '민생 법안 우선'을 외치고 있지만 어떤 법안을 우선 처리할 것인지 논의가 이뤄지진 않았습니다.

새누리당은 '노동 4법'과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 등의 민생 경제 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입장이고, 더민주는 사회적경제기본법, 임대차보호법 등 '경제 민주화 법안'을 우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청년 창업 지원과 공정시장을 만드는 일 등 민생 법안 처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20대 개원 준비가 한창이라 국회 분위기도 어수선합니다.

또 이번 총선에서 19대 전체 국회의원 중 절반이 국회 재입성에 실패해 동력이 사실 많이 떨어진 면도 있습니다.

그래도 마지막 국회인만큼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내야 한다는 기대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그래서 여야는 일단 무쟁점 법안의 처리에는 의견을 모았는데, 다음 달 초 열릴 본회의에 앞서 여야 3당은 오는 27일 첫 법안 협상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오늘부터 19대 국회 마지막 임시회
    • 입력 2016-04-21 08:06:04
    • 수정2016-04-21 08:54:53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19대 국회가 다음 달이면 임기를 마칩니다.

여야가 오늘부터 마지막 임시회를 열어 민생 법안을 처리하기로 했는데, 과연 얼마나 성과를 낼 수 있을지 기대와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국회 앞마당에 KBS 중계차 나가 있습니다.

김경수 기자, 역대 최악이라는 평가를 받는 19대 국회인데, 이번 마지막 임시회에서는 일 좀 해보겠다는 건가요?

<리포트>

밀린 숙제를 해보겠다는 마음으로 여야가 마지막 임시회를 열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19대 국회 임기는 오늘로 겨우 38일 남았는데, 지난 4년의 성적은 좋지 않습니다.

특히, 법안처리율은 43%로 역대 국회 중 가장 낮습니다

그래서 각 당이 마지막 국회에서 '민생 법안 우선'을 외치고 있지만 어떤 법안을 우선 처리할 것인지 논의가 이뤄지진 않았습니다.

새누리당은 '노동 4법'과 서비스산업기본발전법 등의 민생 경제 법안을 우선 처리하자는 입장이고, 더민주는 사회적경제기본법, 임대차보호법 등 '경제 민주화 법안'을 우선해야 한다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국민의당은 청년 창업 지원과 공정시장을 만드는 일 등 민생 법안 처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입니다.

20대 개원 준비가 한창이라 국회 분위기도 어수선합니다.

또 이번 총선에서 19대 전체 국회의원 중 절반이 국회 재입성에 실패해 동력이 사실 많이 떨어진 면도 있습니다.

그래도 마지막 국회인만큼 이번 총선에서 나타난 민생을 챙기라는 국민의 목소리를 담아내야 한다는 기대의 목소리도 높습니다.

그래서 여야는 일단 무쟁점 법안의 처리에는 의견을 모았는데, 다음 달 초 열릴 본회의에 앞서 여야 3당은 오는 27일 첫 법안 협상을 가질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아침뉴스타임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