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시, 군과 협의 해안가 철책 철거…첨단 감시 장비 설치
입력 2016.04.21 (08:45) 사회
인천시가 군과 협의해 바닷가에 설치된 군 경계철책을 철거하고 이를 대체할 첨단 감시장비를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아암물류단지와 영종도, 청라지구 등 인천 해안 10곳의 철책 33.4㎞를 철거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현재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지역에는 총 63.6km 길이의 해안 철책이 설치돼 있다.

시는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규제 개혁의 일환으로 해안 철책을 철거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군 당국과 협의해왔다.

우선 철책을 철거할 10곳을 정해 폐쇄회로(CC)TV, 열영상 감시장비, 초소 등 대체 장비·시설을 설치하도록 건의했다.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부대는 철책 대체사업에 대한 작전성을 검토를 마치고 지난 2월 합참에 승인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시는 군 당국과 최종 협의가 마무리되면 다음달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6월부터 차례로 철책 제거와 대체 장비 설치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해안 철책을 첨단 감시장비로 대체하면 안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친수공간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고 도시공간의 효용성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 인천시, 군과 협의 해안가 철책 철거…첨단 감시 장비 설치
    • 입력 2016-04-21 08:45:12
    사회
인천시가 군과 협의해 바닷가에 설치된 군 경계철책을 철거하고 이를 대체할 첨단 감시장비를 설치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인천시는 아암물류단지와 영종도, 청라지구 등 인천 해안 10곳의 철책 33.4㎞를 철거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현재 강화·옹진군을 제외한 인천지역에는 총 63.6km 길이의 해안 철책이 설치돼 있다.

시는 안보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지 않는 범위에서 규제 개혁의 일환으로 해안 철책을 철거할 수 있도록 지난해부터 군 당국과 협의해왔다.

우선 철책을 철거할 10곳을 정해 폐쇄회로(CC)TV, 열영상 감시장비, 초소 등 대체 장비·시설을 설치하도록 건의했다.

해당 지역을 담당하는 부대는 철책 대체사업에 대한 작전성을 검토를 마치고 지난 2월 합참에 승인을 요청해 놓은 상태다.

시는 군 당국과 최종 협의가 마무리되면 다음달 인천항만공사를 비롯한 관계기관과 공동으로 업무협약을 맺고 6월부터 차례로 철책 제거와 대체 장비 설치에 나설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해안 철책을 첨단 감시장비로 대체하면 안보를 강화하는 것은 물론 친수공간을 관광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고 도시공간의 효용성도 높일 수 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