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영어마을, ‘토익 캠프’로 부당한 돈벌이
입력 2016.04.21 (09:24) 수정 2016.04.21 (09:59) 사회
위탁 운영 중인 서울영어마을 3곳에서 설립 취지에 어긋난 수익사업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 감사위원회가 공개한 '서울영어마을 특정감사 결과 보고'를 보면 풍납 캠프에선 2014년 12월 한 대학교와 계약을 맺고 이 대학 학생 55명을 대상으로 '실무영어회화 습득 및 토익 프로그램'을 추진해 8,000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유 캠프에서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겨울방학 기간 4차례에 걸쳐 '토익 방학캠프'를 추진해 모두 1억4,000여만 원을 벌어 들였다. 관악 캠프에서는 2013년에 두 차례 '성인영어 교육과정'과 '글로벌 영어캠프'를 운영해 2,000여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서울시 '영어마을설치와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영어마을은 '영어권 지역의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설치.운영하는 시설'로 돼 있어 토익 프로그램 등 수익사업을 해서는 안된다. 또 설립 취지에 맞지 않게 시설만 대관해 수익을 올려서도 안 된다.

하지만 풍납 캠프는 캠프 내 시설을 21회(대관료 6,912만 원), 수유캠프는 7회(3,494만 원) 관악캠프는 11회(2,167만 원) 대관함으로써 '사업 외 용도'로 사용했다.

서울시는 외화 유출과 사교육비 부담을 줄인다는 명목으로 800억 원을 들여 서울영어마을 풍납캠프와 수유캠프, 관악캠프를 차례로 열어 현재 민간교육기관이 위탁 운영하고 있지만 최근 3년간 30억 원대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 서울영어마을, ‘토익 캠프’로 부당한 돈벌이
    • 입력 2016-04-21 09:24:43
    • 수정2016-04-21 09:59:54
    사회
위탁 운영 중인 서울영어마을 3곳에서 설립 취지에 어긋난 수익사업을 벌인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시 감사위원회가 공개한 '서울영어마을 특정감사 결과 보고'를 보면 풍납 캠프에선 2014년 12월 한 대학교와 계약을 맺고 이 대학 학생 55명을 대상으로 '실무영어회화 습득 및 토익 프로그램'을 추진해 8,000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유 캠프에서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겨울방학 기간 4차례에 걸쳐 '토익 방학캠프'를 추진해 모두 1억4,000여만 원을 벌어 들였다. 관악 캠프에서는 2013년에 두 차례 '성인영어 교육과정'과 '글로벌 영어캠프'를 운영해 2,000여만 원의 수익을 올렸다.

서울시 '영어마을설치와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르면 서울영어마을은 '영어권 지역의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설치.운영하는 시설'로 돼 있어 토익 프로그램 등 수익사업을 해서는 안된다. 또 설립 취지에 맞지 않게 시설만 대관해 수익을 올려서도 안 된다.

하지만 풍납 캠프는 캠프 내 시설을 21회(대관료 6,912만 원), 수유캠프는 7회(3,494만 원) 관악캠프는 11회(2,167만 원) 대관함으로써 '사업 외 용도'로 사용했다.

서울시는 외화 유출과 사교육비 부담을 줄인다는 명목으로 800억 원을 들여 서울영어마을 풍납캠프와 수유캠프, 관악캠프를 차례로 열어 현재 민간교육기관이 위탁 운영하고 있지만 최근 3년간 30억 원대의 누적 적자를 기록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