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위안부 지원재단 설립 준비 이르면 다음 달 완료”
입력 2016.04.21 (10:26) 수정 2016.04.21 (10:28) 국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재단 설립 준비가 본격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이달 말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설립을 준비하는 조직이 발족할 것으로 보인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또 다음 달 재단 설립 준비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말 한일 정부의 합의 이행이 본격화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위탁으로 올해 초 재단 설립을 위한 비공식 태스크포스가 구성됐고, 이 조직은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좌장을 맡고 대학교수 등 민간인 10명 안팎이 참가했다.

피해자 지원 재단은 여성가족부 등록 조직으로 운영되며 민간인이 이사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재단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할 예정이고 일본 정부는 10억 엔(약 103억 원)을 내기로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언제 10억 엔을 낼지 한국 정부에 명확히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위안부 지원재단 설립 준비 이르면 다음 달 완료”
    • 입력 2016-04-21 10:26:09
    • 수정2016-04-21 10:28:25
    국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재단 설립 준비가 본격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 신문은 이달 말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지원 재단 설립을 준비하는 조직이 발족할 것으로 보인다고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신문은 또 다음 달 재단 설립 준비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며, 지난해 말 한일 정부의 합의 이행이 본격화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정부의 위탁으로 올해 초 재단 설립을 위한 비공식 태스크포스가 구성됐고, 이 조직은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좌장을 맡고 대학교수 등 민간인 10명 안팎이 참가했다.

피해자 지원 재단은 여성가족부 등록 조직으로 운영되며 민간인이 이사회를 구성할 것이라고 신문은 내다봤다.

재단은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와 존엄을 회복하고 마음의 상처를 치유하는 사업을 할 예정이고 일본 정부는 10억 엔(약 103억 원)을 내기로 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언제 10억 엔을 낼지 한국 정부에 명확히 알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