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애니스턴, 피플 선정 ‘가장 아름다운 여성’ 재등극
입력 2016.04.21 (10:27) 연합뉴스
할리우드 여배우 제니퍼 애니스턴(47)이 미국 피플지(紙)가 선정한 '2016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뽑혔다.

피플은 지난 2004년에도 애니스턴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선정한 적이 있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과 LA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피플은 '2016년 가장 아름다운 여성' 명단이 실린 최신호 표지에 애니스턴의 사진을 실었다.

커버스토리에서 애니스턴은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재차 선정된 것과 관련해 "마치 10대처럼 굉장히 흥분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40대의 나이에도 젊음과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로 꾸준한 운동을 꼽았다.

매주 6일, 한 시간씩 운동한다는 그는 "운동을 훌륭히 마쳤을 때 나 자신이 정말로 아름답게 느껴진다. 몸을 계속 관리해 왔기 때문에 엔도르핀 분비와 혈액순환이 촉진됐다"고 말했다.

애니스턴은 한때 너무 통통하다며 배역을 맡지 못했던 과거를 되새기며 "예전 나는 엉덩이가 크다고 놀림을 받았는데, 요즘 사람들은 (엉덩이를 키우려고) 돈을 내고 주사를 맞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정작 나는 내 엉덩이를 좋아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이런 (트렌드) 변화는 너무나 빨리, 급작스레 일어났다"면서 "우리는 몸에 뭔가를 넣는 데 대해 정말로 고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NBC 시트콤 '프렌즈' 시리즈로 큰 인기를 얻은 애니스턴은 2000년 톱스타 브래드 피트와 결혼했으나, 2005년 이혼했다.

그는 4년간 사귀어온 배우 저스틴 서로우(45)와 지난해 재혼했으며, 이달 말 개봉되는 코미디 영화 '마더스 데이'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 애니스턴, 피플 선정 ‘가장 아름다운 여성’ 재등극
    • 입력 2016-04-21 10:27:34
    연합뉴스
할리우드 여배우 제니퍼 애니스턴(47)이 미국 피플지(紙)가 선정한 '2016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뽑혔다.

피플은 지난 2004년에도 애니스턴을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선정한 적이 있다.

20일(현지시간) AP통신과 LA타임스 등 외신에 따르면 피플은 '2016년 가장 아름다운 여성' 명단이 실린 최신호 표지에 애니스턴의 사진을 실었다.

커버스토리에서 애니스턴은 '가장 아름다운 여성'으로 재차 선정된 것과 관련해 "마치 10대처럼 굉장히 흥분했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40대의 나이에도 젊음과 아름다움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결로 꾸준한 운동을 꼽았다.

매주 6일, 한 시간씩 운동한다는 그는 "운동을 훌륭히 마쳤을 때 나 자신이 정말로 아름답게 느껴진다. 몸을 계속 관리해 왔기 때문에 엔도르핀 분비와 혈액순환이 촉진됐다"고 말했다.

애니스턴은 한때 너무 통통하다며 배역을 맡지 못했던 과거를 되새기며 "예전 나는 엉덩이가 크다고 놀림을 받았는데, 요즘 사람들은 (엉덩이를 키우려고) 돈을 내고 주사를 맞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정작 나는 내 엉덩이를 좋아한 적이 한 번도 없다. 이런 (트렌드) 변화는 너무나 빨리, 급작스레 일어났다"면서 "우리는 몸에 뭔가를 넣는 데 대해 정말로 고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미국 NBC 시트콤 '프렌즈' 시리즈로 큰 인기를 얻은 애니스턴은 2000년 톱스타 브래드 피트와 결혼했으나, 2005년 이혼했다.

그는 4년간 사귀어온 배우 저스틴 서로우(45)와 지난해 재혼했으며, 이달 말 개봉되는 코미디 영화 '마더스 데이'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