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6표 차 당선’ 인천 부평 갑 투표함 보전 결정
입력 2016.04.21 (12:03) 수정 2016.04.21 (13:0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인천 부평갑에서 26표 차이로 낙선한 국민의당 문병호 후보가 선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개표된 투표지 등을 보존해 달라고 낸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습니다.

인천지법은 문 후보가 신청한 선거 관련 12개 증거를 보전 조치하도록 결정하고 오전부터 증거보전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인천 부평갑 선거구에서는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가 26표의 차이로 문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습니다.
  • ‘26표 차 당선’ 인천 부평 갑 투표함 보전 결정
    • 입력 2016-04-21 12:04:42
    • 수정2016-04-21 13:09:55
    뉴스 12
인천 부평갑에서 26표 차이로 낙선한 국민의당 문병호 후보가 선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며 개표된 투표지 등을 보존해 달라고 낸 신청을 법원이 받아들였습니다.

인천지법은 문 후보가 신청한 선거 관련 12개 증거를 보전 조치하도록 결정하고 오전부터 증거보전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인천 부평갑 선거구에서는 새누리당 정유섭 후보가 26표의 차이로 문 후보를 제치고 당선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