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카 바이러스, 세계 22억 명 위협”
입력 2016.04.21 (15:09) 국제
전 세계 지카 바이러스 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 22억 명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등 각국 공동 연구팀은 세계 각 지역에 지카 바이러스 전파에 얼마나 적합한 환경 조건을 갖췄는지 측정해 19일(현지시간) 학술지 이라이프(eLife)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만든 지카 환경 적합도 지도를 보면 중남미와 아프리카, 아시아 남부 지역을 포함해 전 세계 열대와 아열대 지역의 상당 부분이 지카 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 21억 7천만 명이 지카 바이러스 위험에 노출된 것이다.

우리나라는 지카 바이러스 환경 적합도가 0 수준으로 안전한 지역으로 분류됐다.

연구에 참여한 올리버 브래디 옥스퍼드대 박사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지카 바이러스 전파를 위한 조건은 모기만이 아니"라며 "지카 바이러스가 모기 안에서 자기 복제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기후가 따뜻해야 하고 바이러스를 전파할 인구도 충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 “지카 바이러스, 세계 22억 명 위협”
    • 입력 2016-04-21 15:09:32
    국제
전 세계 지카 바이러스 위험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이 22억 명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옥스퍼드대 등 각국 공동 연구팀은 세계 각 지역에 지카 바이러스 전파에 얼마나 적합한 환경 조건을 갖췄는지 측정해 19일(현지시간) 학술지 이라이프(eLife)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만든 지카 환경 적합도 지도를 보면 중남미와 아프리카, 아시아 남부 지역을 포함해 전 세계 열대와 아열대 지역의 상당 부분이 지카 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 지역에 거주하는 인구 21억 7천만 명이 지카 바이러스 위험에 노출된 것이다.

우리나라는 지카 바이러스 환경 적합도가 0 수준으로 안전한 지역으로 분류됐다.

연구에 참여한 올리버 브래디 옥스퍼드대 박사는 영국 BBC와의 인터뷰에서 "지카 바이러스 전파를 위한 조건은 모기만이 아니"라며 "지카 바이러스가 모기 안에서 자기 복제를 할 수 있을 정도로 기후가 따뜻해야 하고 바이러스를 전파할 인구도 충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