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브뤼셀 공항 자폭테러범, 알고보니 공항서 5년 근무”
입력 2016.04.21 (15:34) 국제
벨기에 브뤼셀의 공항에서 자폭 테러를 저지른 범인이 과거 이 공항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고 벨기에 VTM 방송이 보도했다.

VTM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브뤼셀 국제공항에서 자폭한 테러범 2명 중 나짐 라크라위는 임시직 취업알선소의 주선으로 해당 공항에서 지난 2012년까지 5년 동안 일했다.

이 방송은 라크라위가 공항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도의 진위는 아직 공식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라크라위는 지난 2009년과 2010년 여름에 각각 한 달씩 브뤼셀 유럽의회 건물에서 청소부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라크라위는 지난 2013년 2월 시리아로 건너가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뒤 지난해 9월 유럽에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브뤼셀 테러 이전인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테러에 사용된 폭탄을 만든 혐의도 받고 있다.

VTM은 또 테러 직전에 브뤼셀 공항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모여 몰래 기도한 곳으로 추정되는 비밀 기도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공항은 경찰의 요청에 따라 기도실을 폐쇄했으며, 경찰은 최소 50명의 공항 근무자가 극단주의에 경도된 것으로 보고 이들의 명단을 작성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
  • “브뤼셀 공항 자폭테러범, 알고보니 공항서 5년 근무”
    • 입력 2016-04-21 15:34:11
    국제
벨기에 브뤼셀의 공항에서 자폭 테러를 저지른 범인이 과거 이 공항에서 근무한 적이 있다고 벨기에 VTM 방송이 보도했다.

VTM 보도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브뤼셀 국제공항에서 자폭한 테러범 2명 중 나짐 라크라위는 임시직 취업알선소의 주선으로 해당 공항에서 지난 2012년까지 5년 동안 일했다.

이 방송은 라크라위가 공항에서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했는지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보도의 진위는 아직 공식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라크라위는 지난 2009년과 2010년 여름에 각각 한 달씩 브뤼셀 유럽의회 건물에서 청소부로 근무한 것으로 확인된 바 있다.

모로코계 벨기에인인 라크라위는 지난 2013년 2월 시리아로 건너가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에 가담한 뒤 지난해 9월 유럽에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브뤼셀 테러 이전인 지난해 11월 프랑스 파리 테러에 사용된 폭탄을 만든 혐의도 받고 있다.

VTM은 또 테러 직전에 브뤼셀 공항에서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모여 몰래 기도한 곳으로 추정되는 비밀 기도실을 발견했다고 보도했다.

공항은 경찰의 요청에 따라 기도실을 폐쇄했으며, 경찰은 최소 50명의 공항 근무자가 극단주의에 경도된 것으로 보고 이들의 명단을 작성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