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청사에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도입 검토”
입력 2016.04.21 (16:04) 수정 2016.04.21 (17:59) 사회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정부청사 방호에 생체인식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기자 간담회에서 지문, 안면, 홍채 정보 등을 인식하는 생체인식을 청사 방호에 적용할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안정성이 중요하다며 오류가 많으면 쓸 수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또 "아무리 시스템을 잘 갖춰도 운용하는 사람이 문제가 된다"며 보안의식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홍윤식 장관은 이와 함께 19대 국회 마지막 임시회에 반드시 처리돼야 할 법안으로 '주민등록번호 변경 허용법안'과 '세무조사 일원화법안'을 꼽으며, 두 법안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방의원 유급보좌관' 논란이 제기된 서울시 입법보조원 채용 계획과 관련해서는 "지방의원은 영리활동이 허용돼 있는데 개인 유급보좌관까지 지원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개인 유급보좌관이 아니라 국회입법조사처 같은 지원조직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면 된다"며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 “정부청사에 생체인식 보안시스템 도입 검토”
    • 입력 2016-04-21 16:04:45
    • 수정2016-04-21 17:59:12
    사회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은 정부청사 방호에 생체인식시스템을 도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홍 장관은 기자 간담회에서 지문, 안면, 홍채 정보 등을 인식하는 생체인식을 청사 방호에 적용할지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안정성이 중요하다며 오류가 많으면 쓸 수 없다는 단서를 달았다. 또 "아무리 시스템을 잘 갖춰도 운용하는 사람이 문제가 된다"며 보안의식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홍윤식 장관은 이와 함께 19대 국회 마지막 임시회에 반드시 처리돼야 할 법안으로 '주민등록번호 변경 허용법안'과 '세무조사 일원화법안'을 꼽으며, 두 법안이 반드시 국회를 통과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지방의원 유급보좌관' 논란이 제기된 서울시 입법보조원 채용 계획과 관련해서는 "지방의원은 영리활동이 허용돼 있는데 개인 유급보좌관까지 지원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개인 유급보좌관이 아니라 국회입법조사처 같은 지원조직으로부터 도움을 받으면 된다"며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