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與, 원내대표 선거 다음 달 3일…26일 선관위 구성
입력 2016.04.21 (16:16) 수정 2016.04.21 (17:34) 정치
새누리당이 다음달 3일 제20대 국회의 첫 신임 원내대표를 뽑는다.

유의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1일(오늘) 국회 브리핑을 통해 "5월3일 당선자 총회를 개최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선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26일 원내대표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리고, 29일 선거공고를 낼 예정이다.

유 원내대변인은 "원유철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새로운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모든 권한을 위임하게 된다"면서 "신임 원내대표의 비상대책위원장 겸직 여부도 차기 원내대표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신임 원내 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해야 한다는 주장과 외부에서 영입해야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이에 오는 26일 열릴 당선자 워크숍에서 신임 원내대표의 비대위원장 겸임 여부에 대한 격론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기자들에게 "26일 당선자 대회에서 방향이 잡히겠지만 외부에서 지금 거론되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고 할지 의문"이라며 "개인적으로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해도 큰 문제는 없고 오히려 대선을 관리할 차기 당대표를 정말 잘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차기 원내대표로는 이번 총선에서 모두 4선 고지에 오른 김정훈·나경원·유기준·정진석·홍문종, 심재철 당선인 등이 출마 의사를 굳혔거나 출마 여부를 타진 중이다.

한편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과 짝을 이뤄 출마하며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과반수의 투표와 투표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선출하고, 임기는 1년이다.


  • 與, 원내대표 선거 다음 달 3일…26일 선관위 구성
    • 입력 2016-04-21 16:16:35
    • 수정2016-04-21 17:34:31
    정치
새누리당이 다음달 3일 제20대 국회의 첫 신임 원내대표를 뽑는다.

유의동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21일(오늘) 국회 브리핑을 통해 "5월3일 당선자 총회를 개최해 원내대표와 정책위의장을 선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오는 26일 원내대표 경선 선거관리위원회를 꾸리고, 29일 선거공고를 낼 예정이다.

유 원내대변인은 "원유철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새로운 원내대표가 선출되면 모든 권한을 위임하게 된다"면서 "신임 원내대표의 비상대책위원장 겸직 여부도 차기 원내대표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당내에서는 신임 원내 대표가 비상대책위원장을 겸해야 한다는 주장과 외부에서 영입해야한다는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이에 오는 26일 열릴 당선자 워크숍에서 신임 원내대표의 비대위원장 겸임 여부에 대한 격론이 오갈 것으로 보인다.

김정훈 정책위의장은 기자들에게 "26일 당선자 대회에서 방향이 잡히겠지만 외부에서 지금 거론되는 김황식 전 국무총리 등이 (비대위원장을) 맡겠다고 할지 의문"이라며 "개인적으로 원내대표가 비대위원장을 겸임해도 큰 문제는 없고 오히려 대선을 관리할 차기 당대표를 정말 잘 뽑아야 한다"고 말했다.

차기 원내대표로는 이번 총선에서 모두 4선 고지에 오른 김정훈·나경원·유기준·정진석·홍문종, 심재철 당선인 등이 출마 의사를 굳혔거나 출마 여부를 타진 중이다.

한편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정책위의장과 짝을 이뤄 출마하며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과반수의 투표와 투표의원 과반수의 득표로 선출하고, 임기는 1년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