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방탄복·장갑차 비리 수사, 업체 등 6곳 압수수색
입력 2016.04.21 (16:28) 사회
방탄복과 장갑차 부품 납품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방산업체 E사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오늘 장갑차 부품을 납품한 경남 창원의 방산업체 E사와 방탄복 납품업체 S사 관계자들의 주거지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50여 명을 보내 회계 장부와 납품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방탄복 납품업체가 S사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부정이 있는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고위 관계자가 특정업체에 특혜를 준 의혹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이르면 다음주 쯤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S사 대표는 지난해 이른바 '뚫리는 방탄복'을 납품한 혐의로 기소됐다. 국방부는 철갑탄을 막을 수 있는 액체 방탄복 개발에 성공하도고 S사의 로비로 일반 방탄복을 납품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S사의 납품 규모는 10년에 거쳐 2700억 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E사는 K21 보병장갑차, K9 자주포, K2 전차 등 육상 장비의 주요 부품을 제작해 군에 납품해왔다.
  • 검찰, 방탄복·장갑차 비리 수사, 업체 등 6곳 압수수색
    • 입력 2016-04-21 16:28:08
    사회
방탄복과 장갑차 부품 납품 비리를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방산업체 E사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오늘 장갑차 부품을 납품한 경남 창원의 방산업체 E사와 방탄복 납품업체 S사 관계자들의 주거지 등 6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검사와 수사관 50여 명을 보내 회계 장부와 납품관련 서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방탄복 납품업체가 S사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부정이 있는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고위 관계자가 특정업체에 특혜를 준 의혹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대로 이르면 다음주 쯤 관계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S사 대표는 지난해 이른바 '뚫리는 방탄복'을 납품한 혐의로 기소됐다. 국방부는 철갑탄을 막을 수 있는 액체 방탄복 개발에 성공하도고 S사의 로비로 일반 방탄복을 납품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S사의 납품 규모는 10년에 거쳐 2700억 여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E사는 K21 보병장갑차, K9 자주포, K2 전차 등 육상 장비의 주요 부품을 제작해 군에 납품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