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현대상선 용선료 협상 안 되면 법정관리 수순”
입력 2016.04.21 (16:44)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유동성 위기로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현대상선이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에 실패할 경우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책 금융기관에 추가 자본금을 투입해 산업 구조조정 자금을 확충하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용선료 협상이 잘 안되면 현대상선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정부의 추가 지원은 없다"고 못 박았다. 현재 진행 중인 현대상선과 해외 선주 간 용선료 협상 결과는 이르면 4월 말에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만일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에 실패하고 7월까지 사채 만기를 연장하지 못하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 부총리는 현대상선과 한진해운 등 '국적 선사' 2곳이 필요하다고 해양수산부가 밝힌 것에 대해서도 "만고불변의 진리는 아니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2개는 있어야 한다 이런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들의 채권을 가진 국책은행들의 부실 가능성에 대해서는 자본 확충 필요성을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기업구조조정을 위해서 총알이 필요하다"며 "국책은행들에 현물출자 등 자본금을 투입하는 방안에 대해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은행 등 금융기관의 자본 확충과 관련해서는 한국은행과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 구조조정과 관련해 정부에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한 데 대해서는 "대단히 감사하다"며 "필요하다면 여야정 협의체도 구성해 야당지도부와 소통을 아끼지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당 대표들이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규모 실직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고,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4법과 서비스활성화법에도 구조조정을 돕는 내용이 있다며" "법이 통과되면 여기서 발생할 수 있는 실업문제를 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 유일호 “현대상선 용선료 협상 안 되면 법정관리 수순”
    • 입력 2016-04-21 16:44:43
    경제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유동성 위기로 채권단 공동관리에 들어간 현대상선이 선주들과의 용선료 협상에 실패할 경우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국책 금융기관에 추가 자본금을 투입해 산업 구조조정 자금을 확충하는 방안도 살펴보고 있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오늘(2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용선료 협상이 잘 안되면 현대상선이 법정관리를 신청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정부의 추가 지원은 없다"고 못 박았다. 현재 진행 중인 현대상선과 해외 선주 간 용선료 협상 결과는 이르면 4월 말에 나올 예정이다.

이에 따라 만일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에 실패하고 7월까지 사채 만기를 연장하지 못하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유 부총리는 현대상선과 한진해운 등 '국적 선사' 2곳이 필요하다고 해양수산부가 밝힌 것에 대해서도 "만고불변의 진리는 아니다"며 "무슨 일이 있어도 2개는 있어야 한다 이런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구조조정 대상 기업들의 채권을 가진 국책은행들의 부실 가능성에 대해서는 자본 확충 필요성을 언급했다. 유 부총리는 "기업구조조정을 위해서 총알이 필요하다"며 "국책은행들에 현물출자 등 자본금을 투입하는 방안에 대해 잘 살펴보겠다"고 말했다. 은행 등 금융기관의 자본 확충과 관련해서는 한국은행과 공동으로 추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 부총리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야권에서 구조조정과 관련해 정부에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한 데 대해서는 "대단히 감사하다"며 "필요하다면 여야정 협의체도 구성해 야당지도부와 소통을 아끼지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야당 대표들이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규모 실직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를 언급한 것과 관련해서는 "여러 가지 방안을 마련하고 있고, 부작용을 최소화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4법과 서비스활성화법에도 구조조정을 돕는 내용이 있다며" "법이 통과되면 여기서 발생할 수 있는 실업문제를 소화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