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일호 “현대상선 협상 안되면 법정관리 수순”
입력 2016.04.21 (17:00) 수정 2016.04.21 (17:28)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유동성 위기에 처한 현대상선이 용선료 협상에 실패할 경우,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주들과 용선료 협상을 벌이고 있는 현대상선이 협상에 실패하게 된다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정부의 추가 지원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현대상선과 해외 선주 간 용선료 협상 결과는 이르면 이달 말에 나올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에 실패하고 7월까지 사채 만기를 연장하지 못하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유 부총리는 현대상선과 한진해운 등 '국적 선사' 2곳이 필요하다고 밝힌 해양수산부의 견해에 대해서도 "만고불변의 진리는 아니다"며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또 야권에서 구조조정과 관련해 정부에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한 데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여·야·정 협의체도 구성해 야당지도부와 소통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 대표들이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규모 실직사태를 우려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4법과 서비스활성화법이 통과되면 실업문제 등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 유일호 “현대상선 협상 안되면 법정관리 수순”
    • 입력 2016-04-21 17:02:26
    • 수정2016-04-21 17:28:44
    뉴스 5
<앵커 멘트>

유일호 경제부총리가 유동성 위기에 처한 현대상선이 용선료 협상에 실패할 경우,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우한울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일호 경제부총리는 오늘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선주들과 용선료 협상을 벌이고 있는 현대상선이 협상에 실패하게 된다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법정관리에 들어가면 정부의 추가 지원은 없다고 못 박았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현대상선과 해외 선주 간 용선료 협상 결과는 이르면 이달 말에 나올 예정입니다.

이에 따라 현대상선이 용선료 인하에 실패하고 7월까지 사채 만기를 연장하지 못하면, 법정관리에 들어갈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유 부총리는 현대상선과 한진해운 등 '국적 선사' 2곳이 필요하다고 밝힌 해양수산부의 견해에 대해서도 "만고불변의 진리는 아니다"며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유 부총리는 또 야권에서 구조조정과 관련해 정부에 협조할 수 있다는 입장을 피력한 데 대해서는 "필요하다면 여·야·정 협의체도 구성해 야당지도부와 소통을 아끼지 않을 것" 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야당 대표들이 구조조정 과정에서 대규모 실직사태를 우려한 데 대해서는 국회에 계류 중인 노동4법과 서비스활성화법이 통과되면 실업문제 등이 해결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KBS 뉴스 우한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