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경련, 어버이연합에 뒷돈 의혹 검찰에 수사의뢰
입력 2016.04.21 (17:21) 수정 2016.04.21 (22:00) 사회
전경련이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로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서가 검찰에 접수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어버이연합 측으로 억대의 자금이 지원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세포탈,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의뢰서를 냈다.

경실련은 전경련이 한 종교재단 명의의 계좌로 2014년 9월, 11월, 12월에 거쳐 모두 1억 2천만원을 송금했고, 이 재단은 2014년 5월 말과 9월 초 각각 천 4백 만원과 천 2백 만원을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종교재단이 현재 동일한 이름으로 등록된 법인이 없고 구체적 활동내역이 없다는 점에서 복지재단의 계좌는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어버이연합은 오늘 서울 용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어버이연합은 길거리에서 폐지와 깡통을 주워 판 돈으로 출범했고 회원들의 기부금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해당 보도에 대해 증거를 밝히지 않으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전경련, 어버이연합에 뒷돈 의혹 검찰에 수사의뢰
    • 입력 2016-04-21 17:21:24
    • 수정2016-04-21 22:00:07
    사회
전경련이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로 자금을 지원했다는 의혹에 대한 수사 의뢰서가 검찰에 접수됐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오늘 전국경제인연합회에서 어버이연합 측으로 억대의 자금이 지원된 의혹이 사실이라면 금융실명제법 위반, 조세포탈,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에 해당한다며 오늘 서울중앙지검에 수사 의뢰서를 냈다.

경실련은 전경련이 한 종교재단 명의의 계좌로 2014년 9월, 11월, 12월에 거쳐 모두 1억 2천만원을 송금했고, 이 재단은 2014년 5월 말과 9월 초 각각 천 4백 만원과 천 2백 만원을 어버이연합에 지원했다고 주장했다. 또 해당 종교재단이 현재 동일한 이름으로 등록된 법인이 없고 구체적 활동내역이 없다는 점에서 복지재단의 계좌는 어버이연합의 차명계좌일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어버이연합은 오늘 서울 용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어버이연합은 길거리에서 폐지와 깡통을 주워 판 돈으로 출범했고 회원들의 기부금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해당 보도에 대해 증거를 밝히지 않으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