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귀전 앞둔 박태환, 호주서 귀국…“준비 잘했다”
입력 2016.04.21 (17:50) 수정 2016.04.21 (20:11) 연합뉴스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이 '도핑 파문' 이후 18개월 만의 복귀전을 치르기 위해 호주에서 훈련을 마치고 돌아왔다.

지난달 10일 호주로 건너가 훈련해 온 박태환은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태환은 25일부터 29일까지 광주 남부대 국제수영장에서 열리는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참가한다.

이 대회는 오는 8월 열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를 겸해 치러진다.

박태환은 남자 자유형 100m·200m·400m·1,500m 등 네 종목에 참가신청서를 냈다.

25일 남자 일반부 자유형 1,500m 경기를 시작으로 26일 자유형 200m, 27일 자유형 400m, 28일 자유형 100m 경기가 차례로 열린다.

박태환이 공식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2014년 11월 초 제주에서 끝난 전국체육대회 이후 약 18개월 만이다.

대표선발전이지만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아무리 좋은 성적을 거둬도 리우 올림픽에는 출전할 수 없다.

박태환은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 직전인 2014년 9월 채취한 소변샘플에서 세계반도핑위원회(WADA)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돼 국제수영연맹(FINA)부터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FINA 징계는 지난 3월 2일로 끝났다.

하지만 대한체육회 규정이 여전히 박태환의 리우 올림픽 출전을 가로막고 있다.

체육회 국가대표 선발 규정에는 금지약물을 사용해 체육회와 경기단체에서 징계처분을 받고 징계가 만료된 날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 선수는 국가대표를 할 수 없도록 했다.

이에 국제 스포츠계에서 유사 규정이 폐지된 사례를 바탕으로 체육회 규정이 '이중 징계'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체육회는 지난 6일 열린 제1차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현행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했다.

원칙을 지키겠다는 체육회 입장은 강경하지만 박태환의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규정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박태환은 소속사 측이 지난 18일 동아대회 출전을 알리는 보도자료에서 대회를 마치고 인터뷰하겠다고 밝힌 대로 이날 따로 인터뷰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는 수십여 명의 취재진 앞에 잠시 서서 "6주 정도 호주에 갔다 왔는데 준비를 잘한 만큼 대회에서 열심히 하자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 감사하다"고 짧은 인사말을 전한 뒤 공항을 떠났다.

박태환 측은 동아대회 이후 계획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대회 이후에도 훈련 일정은 다 접어놓았다. 한국에서는 여건이 안 돼 아마 다시 외국으로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 복귀전 앞둔 박태환, 호주서 귀국…“준비 잘했다”
    • 입력 2016-04-21 17:50:27
    • 수정2016-04-21 20:11:22
    연합뉴스
전 수영국가대표 박태환(27)이 '도핑 파문' 이후 18개월 만의 복귀전을 치르기 위해 호주에서 훈련을 마치고 돌아왔다.

지난달 10일 호주로 건너가 훈련해 온 박태환은 21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박태환은 25일부터 29일까지 광주 남부대 국제수영장에서 열리는 제88회 동아수영대회에 참가한다.

이 대회는 오는 8월 열리는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경영 국가대표 2차 선발대회를 겸해 치러진다.

박태환은 남자 자유형 100m·200m·400m·1,500m 등 네 종목에 참가신청서를 냈다.

25일 남자 일반부 자유형 1,500m 경기를 시작으로 26일 자유형 200m, 27일 자유형 400m, 28일 자유형 100m 경기가 차례로 열린다.

박태환이 공식 대회에 출전하는 것은 2014년 11월 초 제주에서 끝난 전국체육대회 이후 약 18개월 만이다.

대표선발전이지만 박태환은 이번 대회에서 아무리 좋은 성적을 거둬도 리우 올림픽에는 출전할 수 없다.

박태환은 인천 아시안게임 개막 직전인 2014년 9월 채취한 소변샘플에서 세계반도핑위원회(WADA) 금지약물인 테스토스테론 성분이 검출돼 국제수영연맹(FINA)부터 18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받았다.

FINA 징계는 지난 3월 2일로 끝났다.

하지만 대한체육회 규정이 여전히 박태환의 리우 올림픽 출전을 가로막고 있다.

체육회 국가대표 선발 규정에는 금지약물을 사용해 체육회와 경기단체에서 징계처분을 받고 징계가 만료된 날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은 선수는 국가대표를 할 수 없도록 했다.

이에 국제 스포츠계에서 유사 규정이 폐지된 사례를 바탕으로 체육회 규정이 '이중 징계'라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그러나 체육회는 지난 6일 열린 제1차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서 현행 규정을 개정하지 않기로 했다.

원칙을 지키겠다는 체육회 입장은 강경하지만 박태환의 이번 대회 성적에 따라 규정 논란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

박태환은 소속사 측이 지난 18일 동아대회 출전을 알리는 보도자료에서 대회를 마치고 인터뷰하겠다고 밝힌 대로 이날 따로 인터뷰하지는 않았다.

다만 그는 수십여 명의 취재진 앞에 잠시 서서 "6주 정도 호주에 갔다 왔는데 준비를 잘한 만큼 대회에서 열심히 하자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하겠다. 감사하다"고 짧은 인사말을 전한 뒤 공항을 떠났다.

박태환 측은 동아대회 이후 계획에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면서도 "대회 이후에도 훈련 일정은 다 접어놓았다. 한국에서는 여건이 안 돼 아마 다시 외국으로 나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