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봉순] 초등생과 고양이와 편지
입력 2016.04.21 (18:12) 고봉순
20일 늦은 시각 서울의 한 동물병원 뒷문에 작은 상자가 놓였습니다. 그 상자 속에는 예쁜 새끼 고양이 4마리와 사료 그리고 편지 한 통이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쓴 편지는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집 담 밑에서 울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데려와 75일간 사료를 먹이며 키웠다는 아이. 하지만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형편에 고양이를 더는 키울 수 없어 동물병원 앞에 두고 온 겁니다. 부디 좋은 집에 분양되기를 바란다며 "제발 좀 제 부탁을 꼭 좀 들어주세요."라고 편지에 쓴 아이. 이 간절한 바람을 이제는 어른들이 들어줄 차례입니다.
  • [고봉순] 초등생과 고양이와 편지
    • 입력 2016-04-21 18:12:08
    고봉순
20일 늦은 시각 서울의 한 동물병원 뒷문에 작은 상자가 놓였습니다. 그 상자 속에는 예쁜 새끼 고양이 4마리와 사료 그리고 편지 한 통이 있었습니다.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이 쓴 편지는 보는 이의 가슴을 뭉클하게 했습니다.

집 담 밑에서 울고 있는 새끼 고양이를 데려와 75일간 사료를 먹이며 키웠다는 아이. 하지만 할머니와 단둘이 사는 형편에 고양이를 더는 키울 수 없어 동물병원 앞에 두고 온 겁니다. 부디 좋은 집에 분양되기를 바란다며 "제발 좀 제 부탁을 꼭 좀 들어주세요."라고 편지에 쓴 아이. 이 간절한 바람을 이제는 어른들이 들어줄 차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