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10대 재벌 사내유보금 550조…삼성 215조·현대차 112조
입력 2016.04.21 (18:17) 경제
삼성·현대·SK 등 10대 재벌의 사내유보금이 550조 원 규모로 1년 새 9% 넘게 증가했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이 나왔다.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는 오늘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대 재벌 93개 상장계열사의 2015 회계연도 개별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작년 말 기준 10대 재벌 상장계열사들의 사내유보금은 총 549조 6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16개 상장계열사를 보유한 삼성그룹의 사내유보금이 215조 3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9.4% 증가해 가장 많았다. 11개 상장계열사가 있는 현대차그룹은 112조 6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2% 늘어나 뒤를 이었다. 이어 SK그룹이 65조 6천억 원, LG그룹이 44조 원, 롯데그룹이 8천억 원이었다.

운동본부는 "한국은행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을 2.6%로 발표하고, 작년 가계부채가 1천207조원으로 1년새 11% 넘게 증가하는 등 성장이 둔화하고 서민들의 주머니는 쪼그라드는데, 재벌들은 이익금을 곳간에 쌓아두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 10대 재벌 사내유보금 550조…삼성 215조·현대차 112조
    • 입력 2016-04-21 18:17:58
    경제
삼성·현대·SK 등 10대 재벌의 사내유보금이 550조 원 규모로 1년 새 9% 넘게 증가했다는 시민단체의 분석이 나왔다.

'재벌 사내유보금 환수운동본부'는 오늘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0대 재벌 93개 상장계열사의 2015 회계연도 개별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작년 말 기준 10대 재벌 상장계열사들의 사내유보금은 총 549조 6천억 원으로 1년 전보다 9.1%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16개 상장계열사를 보유한 삼성그룹의 사내유보금이 215조 3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9.4% 증가해 가장 많았다. 11개 상장계열사가 있는 현대차그룹은 112조 6천억 원으로 전년 대비 10.2% 늘어나 뒤를 이었다. 이어 SK그룹이 65조 6천억 원, LG그룹이 44조 원, 롯데그룹이 8천억 원이었다.

운동본부는 "한국은행이 지난해 실질 GDP 성장률을 2.6%로 발표하고, 작년 가계부채가 1천207조원으로 1년새 11% 넘게 증가하는 등 성장이 둔화하고 서민들의 주머니는 쪼그라드는데, 재벌들은 이익금을 곳간에 쌓아두기만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