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北 식당종업원 ‘납치’ 주장에 “논평가치 없어”…대면 요구 “수용 불가”
입력 2016.04.21 (19:20) 정치
통일부 당국자는 중국 소재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탈북이 '남한 당국의 사주를 받은 지배인에 의한 납치'라는 북한 측 주장에 대해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은 자의에 의해 탈북해 국내 입국한 것으로 북한의 납치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또 북한으로 돌아간 나머지 북한식당 종업원 7명에 대해 사전 파악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관련 사항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CNN은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과 함께 중국내 북한 식당에서 일했다고 주장하는 7명의 여종업원과 평양에서 단독 인터뷰를 했다며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배인에 속아 유인납치됐다"는 주장을 방송했다.

또 통일부는 오늘(21일)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과 대면 및 송환을 요구한 북한 적십자회성명에 대해 "이번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의 집단 귀순은 전적으로 그들의 자유 의사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이 이들의 가족 대변을 요구한 것은 본인들의 희망과 자유의사, 그리고 인도적 사안에 대한 국제적 관례를 고려할 때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대변인 성명에서 "사랑하는 딸들을 백주에 유인 납치당한 가족들은 자식들과 직접 대면시켜 줄 것을 간절히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족들의 절절한 요구에 따라 그들이 자식들과 직접 만나보도록 하기 위해 판문점 또는 필요하다면 서울에까지 내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면 저들의 집단 유인 납치 행위를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계속 우리 공민들을 억류하고 송환하지 않는 경우에는 이미 경고한 대로 납치 만행의 주모자인 청와대 등을 향해 복수전이 다양한 방법으로 강도 높이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 정부, 北 식당종업원 ‘납치’ 주장에 “논평가치 없어”…대면 요구 “수용 불가”
    • 입력 2016-04-21 19:20:31
    정치
통일부 당국자는 중국 소재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의 집단탈북이 '남한 당국의 사주를 받은 지배인에 의한 납치'라는 북한 측 주장에 대해 "북한식당 종업원 13명은 자의에 의해 탈북해 국내 입국한 것으로 북한의 납치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논평할 가치도 없다"고 일축했다. 또 북한으로 돌아간 나머지 북한식당 종업원 7명에 대해 사전 파악하고 있었는지에 대해서는 "관련 사항에 대해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앞서 CNN은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과 함께 중국내 북한 식당에서 일했다고 주장하는 7명의 여종업원과 평양에서 단독 인터뷰를 했다며 탈북한 종업원들이 "지배인에 속아 유인납치됐다"는 주장을 방송했다.

또 통일부는 오늘(21일) 집단 탈북한 종업원들과 대면 및 송환을 요구한 북한 적십자회성명에 대해 "이번 북한 해외 식당 종업원의 집단 귀순은 전적으로 그들의 자유 의사에 따른 것"이라며 "북한이 이들의 가족 대변을 요구한 것은 본인들의 희망과 자유의사, 그리고 인도적 사안에 대한 국제적 관례를 고려할 때 수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 적십자회 중앙위원회는 대변인 성명에서 "사랑하는 딸들을 백주에 유인 납치당한 가족들은 자식들과 직접 대면시켜 줄 것을 간절히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1일) 보도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가족들의 절절한 요구에 따라 그들이 자식들과 직접 만나보도록 하기 위해 판문점 또는 필요하다면 서울에까지 내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명은 이어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거부하면 저들의 집단 유인 납치 행위를 스스로 인정하는 것이 될 것"이라며 "계속 우리 공민들을 억류하고 송환하지 않는 경우에는 이미 경고한 대로 납치 만행의 주모자인 청와대 등을 향해 복수전이 다양한 방법으로 강도 높이 벌어지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