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25 장진호 전투 전사자 유해 66년 만에 귀환
입력 2016.04.21 (19:23) 수정 2016.04.21 (19:41)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6·25 장진호 전투에서 숨진 국군 병사의 유해가 66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오늘 1950년 12월 장진호 전투에서 21살의 나이로 전사한 고 임병근 일병의 신원 확인 통지서와 위로패, 유해 수습 당시 관을 덮은 태극기 등을 부산에 사는 임 일병의 조카 71살 임현식 씨에게 전달했습니다.

임 일병의 유해는 오는 6월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됩니다.
  • 6·25 장진호 전투 전사자 유해 66년 만에 귀환
    • 입력 2016-04-21 19:25:45
    • 수정2016-04-21 19:41:13
    뉴스 7
6·25 장진호 전투에서 숨진 국군 병사의 유해가 66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은 오늘 1950년 12월 장진호 전투에서 21살의 나이로 전사한 고 임병근 일병의 신원 확인 통지서와 위로패, 유해 수습 당시 관을 덮은 태극기 등을 부산에 사는 임 일병의 조카 71살 임현식 씨에게 전달했습니다.

임 일병의 유해는 오는 6월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