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청와대 행정관, ‘어버이연합에 집회지시’ 정정보도 청구
입력 2016.04.21 (19:40) 정치
청와대는 21일(오늘) 정무수석실 소속 모 행정관이 보수단체 어버이연합에 집회 개최를 지시했다는 시사저널 보도와 관련해, "기사에 거론된 해당 행정관이 개인명의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정보도 청구 사실을 전하면서 해당 행정관은 22일(내일) 출간배포금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이에앞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야당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어버이연합과 탈북자 단체 등에 뒷돈을 대 관변 집회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경련의 해명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전경련은 의혹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고 있지만 의혹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며 "모르쇠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이들 단체들에 관제데모를 요청했다는 보도도 있다"며 "전경련은 언제부터 누구의 지시로 뒷돈을 지원해 왔고 그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이실직고 해야한다"고 말했다.

시사저널은 이에앞서,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의 한 행정관이 올해 초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정부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 것을 어버이연합에 지시했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 청와대 행정관, ‘어버이연합에 집회지시’ 정정보도 청구
    • 입력 2016-04-21 19:40:14
    정치
청와대는 21일(오늘) 정무수석실 소속 모 행정관이 보수단체 어버이연합에 집회 개최를 지시했다는 시사저널 보도와 관련해, "기사에 거론된 해당 행정관이 개인명의로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했다"고 밝혔다.

정연국 대변인은 청와대 출입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정정보도 청구 사실을 전하면서 해당 행정관은 22일(내일) 출간배포금지 가처분신청을 법원에 낼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정 대변인은 이에앞서 기자들과 만나 "기사 내용이 사실이 아니다"고 말했다.

한편, 야당은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어버이연합과 탈북자 단체 등에 뒷돈을 대 관변 집회를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전경련의 해명을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경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전경련은 의혹에 대한 답변을 거부하고 있지만 의혹은 더욱 깊어지고 있다"며 "모르쇠로 일관할 것이 아니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도록 투명하게 해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김재두 대변인도 서면 논평을 통해 "청와대가 이들 단체들에 관제데모를 요청했다는 보도도 있다"며 "전경련은 언제부터 누구의 지시로 뒷돈을 지원해 왔고 그 규모는 얼마나 되는지 이실직고 해야한다"고 말했다.

시사저널은 이에앞서, 청와대 정무수석실 산하 국민소통비서관실의 한 행정관이 올해 초 한일간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정부를 지지하는 집회를 열 것을 어버이연합에 지시했다는 내용으로 보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