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각국 구호품 답지…에콰도르 구조 활동 ‘탄력’
입력 2016.04.21 (21:20) 수정 2016.04.22 (08:45)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강진이 강타한 에콰도르에선 전 세계 구조팀이 모여들면서 구조 활동에 탄력이 붙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각국의 구호물품도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만타 지역입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를 중장비가 파헤치고, 수색대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잔해 속을 샅샅이 뒤집니다.

<인터뷰> 루이스 푸엔테스(에콰도르 경찰 수색대장) : "구조물에 진입할 때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아찔하게 기울어진 호텔로 수색견과 함께 구조대원들이 진입합니다.

저 뒤로 보이는 구조팀은 스페인에서 왔습니다. 혹시 있을 지도 모를 생존자를 찾기 위해 한창 수색 작업중입니다.

어제(20일) 규모 6.1의 강력한 여진까지 일어나면서 사망자는 570명을 넘었습니다.

무너진 건물은 천 5백 동, 주민 만 8천 명이 거리로 내몰렸습니다.

주민들은 생필품 하나라도 건질까 먼지 속에 건물 잔해를 뒤집니다.

<인터뷰> 카를로스 가르시아(주민) : "먹을 것도 없고 아무 것도 없어요. 가족을 살리기 위해서 여기라도 왔어요."

그나마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주는 구호품이 가뭄에 단비입니다.

한국 기업도 코트라를 통해 음료를 제공하며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황정한(코트라 에콰도르 관장) : "원래 물품기부 사업을 추진하던 중 이번 사고를 계기로 긴급 구호에 나섰습니다."

국제유가 하락에 국가 재정마저 어려워진 에콰도르 정부는 3조원이 넘는 복구비용 충당을 위해 세금을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콰도르 만타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각국 구호품 답지…에콰도르 구조 활동 ‘탄력’
    • 입력 2016-04-21 21:21:24
    • 수정2016-04-22 08:45:14
    뉴스 9
<앵커 멘트>

강진이 강타한 에콰도르에선 전 세계 구조팀이 모여들면서 구조 활동에 탄력이 붙고 있습니다.

우리나라를 비롯해 각국의 구호물품도 속속 도착하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이주한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지진 피해가 가장 컸던 만타 지역입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를 중장비가 파헤치고, 수색대가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잔해 속을 샅샅이 뒤집니다.

<인터뷰> 루이스 푸엔테스(에콰도르 경찰 수색대장) : "구조물에 진입할 때 생존자가 있을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고 작업에 임하고 있습니다."

아찔하게 기울어진 호텔로 수색견과 함께 구조대원들이 진입합니다.

저 뒤로 보이는 구조팀은 스페인에서 왔습니다. 혹시 있을 지도 모를 생존자를 찾기 위해 한창 수색 작업중입니다.

어제(20일) 규모 6.1의 강력한 여진까지 일어나면서 사망자는 570명을 넘었습니다.

무너진 건물은 천 5백 동, 주민 만 8천 명이 거리로 내몰렸습니다.

주민들은 생필품 하나라도 건질까 먼지 속에 건물 잔해를 뒤집니다.

<인터뷰> 카를로스 가르시아(주민) : "먹을 것도 없고 아무 것도 없어요. 가족을 살리기 위해서 여기라도 왔어요."

그나마 자원봉사자들이 나눠주는 구호품이 가뭄에 단비입니다.

한국 기업도 코트라를 통해 음료를 제공하며 적극적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인터뷰> 황정한(코트라 에콰도르 관장) : "원래 물품기부 사업을 추진하던 중 이번 사고를 계기로 긴급 구호에 나섰습니다."

국제유가 하락에 국가 재정마저 어려워진 에콰도르 정부는 3조원이 넘는 복구비용 충당을 위해 세금을 인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에콰도르 만타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