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층리포트] ‘다른 약도 섞인다’…가루약 조제기 청소 ‘부실’
입력 2016.04.21 (21:24) 수정 2016.04.2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약국에서 가루약을 조제하는 과정에서 처방전에 없는 다른 약들이 섞인 채 환자에게 공급되고 있습니다.

자동 조제기에 다른 약의 가루가 남아 있기 때문인데, 주로 가루약을 복용하는 어린이나 노약자들이 부작용 위험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간 수치가 높아 치료를 받고 있는 생후 9개월 된 아기입니다.

매일 복용하는 가루약에서 최근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녹취> 환자 아버지 : "원래 하얀 색깔인데 물에 타서 먹이는데 그날은 물에 타니까 약이 노랗게 변해서..."

실제로 하얀 가루만 있어야 할 봉지에 노란 무언가가 섞여 있습니다.

어떤 봉지에는 검은 가루도 있습니다.

<녹취> 환자 아버지 : "그동안 약이 계속 섞여와서 아이가 아직 낫지 않고 있지 않나 라는 생각도 부모 입장에서 들게 된 건 사실이에요."

문제의 약을 조제한 약국입니다.

조제기 내부를 살펴봤습니다.

곳곳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가루들이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봉지에 약을 자동으로 넣어주는 부분은 가장 깨끗해야 하지만 누런 게 묻어나옵니다.

<녹취> 약사(음성변조) : "미세한 가루이기 때문에 저희도 모르는 사이에 어딘가에 껴있을 수가 있어요."

병원 내 약국뿐만 아니라 일반 약국에서도 자동 조제기로 약을 지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약 섞임을 방지할 수 있는 법 규정은 따로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녹취> 약사(음성변조) : "저희가 이거를 매일 매일 이거를 닦을 수는 없어요. 주말에 한번 물청소를 다 해요."

일부 약국에서는 가루약 처방기록을 따로 관리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약이 섞였는지 파악할 수도 없습니다.

어린이나 노약자가 이런 약을 복용할 경우 부작용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옥선명(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신체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때문에 소량의 약물이 추가된다고 하더라도 치명적인 결과를 나타낼 수가 있는 것입니다."

약국 자동 조제기의 관리는 보건소가 담당하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녹취> 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 "조제 중인 경우가 많아서 기계를 다 열어보거나 하는 경우는 민원이 들어오지 않는 한은 거의 없어요."

환자를 위해 철저한 약 관리는 필수적이지만 자동 조제기 위생 불량에 따른 과태료는 30만 원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심층리포트] ‘다른 약도 섞인다’…가루약 조제기 청소 ‘부실’
    • 입력 2016-04-21 21:24:49
    • 수정2016-04-21 22:31:29
    뉴스 9
<앵커 멘트>

약국에서 가루약을 조제하는 과정에서 처방전에 없는 다른 약들이 섞인 채 환자에게 공급되고 있습니다.

자동 조제기에 다른 약의 가루가 남아 있기 때문인데, 주로 가루약을 복용하는 어린이나 노약자들이 부작용 위험에 노출되고 있습니다.

홍화경 기자가 심층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간 수치가 높아 치료를 받고 있는 생후 9개월 된 아기입니다.

매일 복용하는 가루약에서 최근 이상한 점이 발견됐습니다.

<녹취> 환자 아버지 : "원래 하얀 색깔인데 물에 타서 먹이는데 그날은 물에 타니까 약이 노랗게 변해서..."

실제로 하얀 가루만 있어야 할 봉지에 노란 무언가가 섞여 있습니다.

어떤 봉지에는 검은 가루도 있습니다.

<녹취> 환자 아버지 : "그동안 약이 계속 섞여와서 아이가 아직 낫지 않고 있지 않나 라는 생각도 부모 입장에서 들게 된 건 사실이에요."

문제의 약을 조제한 약국입니다.

조제기 내부를 살펴봤습니다.

곳곳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가루들이 덕지덕지 붙어있습니다.

봉지에 약을 자동으로 넣어주는 부분은 가장 깨끗해야 하지만 누런 게 묻어나옵니다.

<녹취> 약사(음성변조) : "미세한 가루이기 때문에 저희도 모르는 사이에 어딘가에 껴있을 수가 있어요."

병원 내 약국뿐만 아니라 일반 약국에서도 자동 조제기로 약을 지어주고 있습니다.

하지만 약 섞임을 방지할 수 있는 법 규정은 따로 마련돼 있지 않습니다.

<녹취> 약사(음성변조) : "저희가 이거를 매일 매일 이거를 닦을 수는 없어요. 주말에 한번 물청소를 다 해요."

일부 약국에서는 가루약 처방기록을 따로 관리하지 않기 때문에 어떤 약이 섞였는지 파악할 수도 없습니다.

어린이나 노약자가 이런 약을 복용할 경우 부작용은 더 커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옥선명(여의도성모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신체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습니다. 때문에 소량의 약물이 추가된다고 하더라도 치명적인 결과를 나타낼 수가 있는 것입니다."

약국 자동 조제기의 관리는 보건소가 담당하지만 한계가 있습니다.

<녹취> 보건소 관계자(음성변조) : "조제 중인 경우가 많아서 기계를 다 열어보거나 하는 경우는 민원이 들어오지 않는 한은 거의 없어요."

환자를 위해 철저한 약 관리는 필수적이지만 자동 조제기 위생 불량에 따른 과태료는 30만 원에 불과합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