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개그맨 이창명 씨 경찰 조사 후 귀가…음주 운전 의혹 부인
입력 2016.04.21 (22:28) 수정 2016.04.22 (02:49) 연합뉴스
음주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의혹을 받고 있는 개그맨 이창명 씨가 어제(21일) 저녁 8시 5분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씨는 출석한 지 4시간 반 만인 오늘(22일) 새벽 0시 35분 쯤 귀가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조사하는 한편, 이 씨의 음주 여부를 밝히기 위한 채혈을 실시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출석한 이 씨는 음주운전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 사고 현장을 벗어난 것에 대해서도 "차량 에어백이 터져 가슴 통증이 심해 근처에 있는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갔다"고 답하면서 도주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오늘(21일) 사업차 대전을 방문한 상태에서 휴대전화 배터리가 다 닳았던 관계로, 오후 2시 반 쯤에야 경찰과 연락을 해 출석 의사를 밝혔다"며 잠적 의혹도 부인했다.

지난 20일 밤 11시 반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성모병원 앞 삼거리에서 외제차가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고 멈춰있는 것을 견인차 기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사고 현장에는 앞부분이 심하게 부서진 차량만 있고 운전자가 이미 도주해 견인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차량 안에서 이창명 씨의 연락처를 발견해 바로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2시간 뒤에서야 이 씨의 지인을 자청한 김 모 씨(42)가 경찰서를 찾아 '운전 중에 사고를 냈으니 대신 처리해달라는 이 씨의 부탁을 받고 왔다'고 밝혔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 씨로부터 사고를 수습해달라는 전화를 받고 왔을 뿐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의 진술을 확보한 뒤 곧바로 이 씨의 집을 찾아갔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

경찰은 2-3일 이후 채혈 결과가 나오는 만큼, 결과 내용을 토대로 이 씨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 개그맨 이창명 씨 경찰 조사 후 귀가…음주 운전 의혹 부인
    • 입력 2016-04-21 22:28:45
    • 수정2016-04-22 02:49:37
    연합뉴스
음주 운전으로 교통사고를 낸 의혹을 받고 있는 개그맨 이창명 씨가 어제(21일) 저녁 8시 5분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았다.

이 씨는 출석한 지 4시간 반 만인 오늘(22일) 새벽 0시 35분 쯤 귀가했다.

경찰은 이 씨에 대해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조사하는 한편, 이 씨의 음주 여부를 밝히기 위한 채혈을 실시 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출석한 이 씨는 음주운전을 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면서도 술은 마시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또 사고 현장을 벗어난 것에 대해서도 "차량 에어백이 터져 가슴 통증이 심해 근처에 있는 여의도 성모병원으로 갔다"고 답하면서 도주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오늘(21일) 사업차 대전을 방문한 상태에서 휴대전화 배터리가 다 닳았던 관계로, 오후 2시 반 쯤에야 경찰과 연락을 해 출석 의사를 밝혔다"며 잠적 의혹도 부인했다.

지난 20일 밤 11시 반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성모병원 앞 삼거리에서 외제차가 신호등 기둥을 들이받고 멈춰있는 것을 견인차 기사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을 당시 사고 현장에는 앞부분이 심하게 부서진 차량만 있고 운전자가 이미 도주해 견인 조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당시 차량 안에서 이창명 씨의 연락처를 발견해 바로 전화를 걸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2시간 뒤에서야 이 씨의 지인을 자청한 김 모 씨(42)가 경찰서를 찾아 '운전 중에 사고를 냈으니 대신 처리해달라는 이 씨의 부탁을 받고 왔다'고 밝혔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 씨로부터 사고를 수습해달라는 전화를 받고 왔을 뿐 사고 당시 상황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김 씨의 진술을 확보한 뒤 곧바로 이 씨의 집을 찾아갔지만, 문을 열어주지 않아 만나지 못했다.

경찰은 2-3일 이후 채혈 결과가 나오는 만큼, 결과 내용을 토대로 이 씨에 대한 조사를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