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조조정의 ‘핵’…‘뒤숭숭한’ 거제 대우조선
입력 2016.04.21 (23:04) 수정 2016.04.21 (23:5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처럼 구조 조정 논의가 급물살을 타자 조선업 구조 조정의 핵심으로 지목된 대우 조선 해양을 비롯해 대형 조선소가 몰려있는 경남 거제는 하루종일 뒤숭숭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현지 분위기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거제 대우조선해양의 도크에 해양플랜트 시설이 가득합니다.

기술력 부족으로 작업이 지연되면서 선주들에게 제때 인도를 하지 못해서 빚어진 일입니다.

해양플랜트에서 손실이 커지면서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5조 5천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채권금융기관이 2조 원을 쏟아부었지만 부실은 더 심해져 부채만 18조 원이 넘습니다.

조선업 구조 조정 1순위로 거론되면서, 회사 안팎이 뒤숭숭한 분위깁니다.

<인터뷰> 대우조선해양 직원(음성 변조) : "(조선업체들이) 합병되면 중복되는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사무 관리직 중심으로 고용 불안을 많이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합리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조선업이 다시 살아나길 바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대우조선해양 직원(음성변조) : "이번 기회에 조선 산업도 살리고 종사자들의 고용 안정도 만드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지역 사회에서는 조선업의 구조조정이 초미의 관심삽니다.

<인터뷰> 백종훈(대우조선해양 주변 식당 운영) : "(구조 조정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를 저희가 알 수가 없으니까. 그런데 파급 내용은 어마어마하게 클 거니까 많은 걱정이 되죠. 장사는 장사대로 안 되고."

정부의 주력 산업 구조조정안이 침체한 조선업과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거제 지역 사회는 바라고 있습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임직원의 10% 이상을 줄이는 구조조정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조선업의 구조조정 속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 구조조정의 ‘핵’…‘뒤숭숭한’ 거제 대우조선
    • 입력 2016-04-21 23:10:40
    • 수정2016-04-21 23:56:26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이처럼 구조 조정 논의가 급물살을 타자 조선업 구조 조정의 핵심으로 지목된 대우 조선 해양을 비롯해 대형 조선소가 몰려있는 경남 거제는 하루종일 뒤숭숭했습니다.

송수진 기자가 현지 분위기를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거제 대우조선해양의 도크에 해양플랜트 시설이 가득합니다.

기술력 부족으로 작업이 지연되면서 선주들에게 제때 인도를 하지 못해서 빚어진 일입니다.

해양플랜트에서 손실이 커지면서 지난해 대우조선해양은 5조 5천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채권금융기관이 2조 원을 쏟아부었지만 부실은 더 심해져 부채만 18조 원이 넘습니다.

조선업 구조 조정 1순위로 거론되면서, 회사 안팎이 뒤숭숭한 분위깁니다.

<인터뷰> 대우조선해양 직원(음성 변조) : "(조선업체들이) 합병되면 중복되는 부분들이 있기 때문에 사무 관리직 중심으로 고용 불안을 많이 느끼고 있는 것 같습니다."

합리적인 구조조정을 통해 조선업이 다시 살아나길 바라는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인터뷰> 대우조선해양 직원(음성변조) : "이번 기회에 조선 산업도 살리고 종사자들의 고용 안정도 만드는 방향으로 갔으면 좋겠습니다."

지역 사회에서는 조선업의 구조조정이 초미의 관심삽니다.

<인터뷰> 백종훈(대우조선해양 주변 식당 운영) : "(구조 조정이) 어떤 방향으로 갈지를 저희가 알 수가 없으니까. 그런데 파급 내용은 어마어마하게 클 거니까 많은 걱정이 되죠. 장사는 장사대로 안 되고."

정부의 주력 산업 구조조정안이 침체한 조선업과 지역 사회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거제 지역 사회는 바라고 있습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임직원의 10% 이상을 줄이는 구조조정안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지는 등 조선업의 구조조정 속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