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실상 알린 편지로 7년간 강제노역한 베네수엘라 시인
입력 2016.04.22 (02:16) 국제
1960년대에 북한에 머물던 베네수엘라 시인이 가족에게 보낸 편지에 북한의 실상을 언급하는 바람에 7년간 노동교화소에 수감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베네수엘라 현지 일간지인 '라 보스'에 따르면 신문은 지난 11일 시인이자 언론인인 알리 라메다가 북한에서 겪은 일화를 2개 면에 걸쳐 소개했다.

열혈 공산주의자였던 라메다는 1965년 북한의 초청으로 방북해, 당시 김일성 주석의 강연 내용을 스페인어로 번역해 소개했다.

아파트를 비롯해 기사가 딸린 차량까지 받는 등 특별대우를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북한 당국이 편지를 검열한다는 사실을 모른 채 가족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북한 주민들이 궁핍한 생활을 하는 등 북한이 자신이 생각하던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라고 털어놓는 바람에 체포됐다.

라메다는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의 지령을 받고 침투한 공작원이라는 혐의로 노동교화형 20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1974년 9월 석방될 때까지 7년간 북한 사리원 수용소에 수감돼 하루 12시간씩 강제노역을 했다.

차량 부품 조립작업에 투입된 그는 강제노역의 고통을 잊기 위해 시를 짓고 암기했다. 석방돼 베네수엘라로 돌아온 뒤 당시 암기한 시를 묶어 '슬픔에 젖은 여행객'이라는 시집을 냈다.

신문은 1995년 11월 수도 카라카스에서 생을 마감한 라메다씨가 최고 지도자와 감히 다른 생각을 하다가 반동으로 간주돼 중형이 선고되는 비정상적인 사회를 몸소 체험했다고 전했다.
  • 북한 실상 알린 편지로 7년간 강제노역한 베네수엘라 시인
    • 입력 2016-04-22 02:16:51
    국제
1960년대에 북한에 머물던 베네수엘라 시인이 가족에게 보낸 편지에 북한의 실상을 언급하는 바람에 7년간 노동교화소에 수감된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21일 베네수엘라 현지 일간지인 '라 보스'에 따르면 신문은 지난 11일 시인이자 언론인인 알리 라메다가 북한에서 겪은 일화를 2개 면에 걸쳐 소개했다.

열혈 공산주의자였던 라메다는 1965년 북한의 초청으로 방북해, 당시 김일성 주석의 강연 내용을 스페인어로 번역해 소개했다.

아파트를 비롯해 기사가 딸린 차량까지 받는 등 특별대우를 받았다고 한다.

그러나 그는 북한 당국이 편지를 검열한다는 사실을 모른 채 가족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북한 주민들이 궁핍한 생활을 하는 등 북한이 자신이 생각하던 공산주의 국가가 아니라고 털어놓는 바람에 체포됐다.

라메다는 당시 미 중앙정보국(CIA)의 지령을 받고 침투한 공작원이라는 혐의로 노동교화형 20년을 선고받았다.

이후 1974년 9월 석방될 때까지 7년간 북한 사리원 수용소에 수감돼 하루 12시간씩 강제노역을 했다.

차량 부품 조립작업에 투입된 그는 강제노역의 고통을 잊기 위해 시를 짓고 암기했다. 석방돼 베네수엘라로 돌아온 뒤 당시 암기한 시를 묶어 '슬픔에 젖은 여행객'이라는 시집을 냈다.

신문은 1995년 11월 수도 카라카스에서 생을 마감한 라메다씨가 최고 지도자와 감히 다른 생각을 하다가 반동으로 간주돼 중형이 선고되는 비정상적인 사회를 몸소 체험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