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싱싱한 봄 멸치…봄 내음 물씬
입력 2016.04.22 (07:15) 수정 2016.04.22 (08:1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기운이 완연한 요즘, 전국 곳곳에서 봄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봄이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제철을 맞은 멸치인데요.

국내 최대 멸치 집산지 부산 대변항에 중계차가 나가 있습니다.

장성길 기자, 제철맞은 봄 멸치 잡이에 어민들에게는 아마도 지금이 가장 바쁠 때 겠죠?

<리포트>

네, 이곳 부산은 오늘 대체로 맑은 날씨로 바다 기상도 좋아, 바쁜 어민들은 멸치를 잡으러 새벽 일찍 대부분 출항한 상태입니다.

아마 지금쯤은 바다 한 가운데서 조업이 한창일텐데요.

이곳 부산 기장 대변항의 멸치 조업은 보통 1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이어집니다.

멸치 산란기인 요즘이 맛과 영양이 가장 풍부해 이 기간 조업이 집중적으로 이뤄집니다.

새벽에 출항한 어민들은 오후에 항구로 돌아와 유자망 그물에 걸린 멸치를 털게 됩니다.

외지인들에게는 이 멸치터는 장면이 대단히 인상적일 텐데요.

부산 기장 앞바다에서 잡히는 멸치는 다른 지역 멸치보다 지방과 칼슘 등 영양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길이가 길고 굵어서 횟감이나, 구이, 젓갈용으로 널리 사용되면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부산 기장 유자망 멸치 어획량은 한해 평균 3천톤 안팎으로 전국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합니다.

한해 매출도 40억 원에 이르는데요.

올해는 낮은 수온 탓에 지금까지는 어획량이 다소 기대에 못 미치고 있습니다.

그래도 어민들은 만선을 꿈꾸며 오늘도 어김없이 바다를 향해 힘찬 조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질문>
싱싱한 멸치를 보니 저도 가보고 싶네요, 멸치 축제도 시작된다고요.

어떤 볼거리가 있나요?

<답변>
네, 올해로 20번째를 맞는 기장 멸치 축제는 오늘 시작해 일요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데요.

매년 이 축제를 즐기러 부산 기장을 찾는 관광객이 10만 명에 이릅니다.

올해부터는 축제를 앞두고, 멸치 테마광장을 꾸미고 멸치 상징탑도 세우는 등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사흘 동안 다양한 축제 행사가 항구 곳곳에서 열립니다만,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점심시간 12시부터 한 시간 동안 열리는 멸치회 시식회인데요.

이 시간 행사장을 방문하면 입에서 녹는 싱싱한 멸치회를 무료로 맛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특히 20주년을 맞아 관광객들을 위해 멸치회도 넉넉하게 준비했다고 합니다.

여기에다 특산물 깜짝 경매와 길놀이와 해상 행렬을 비롯해 맨손 물고기 잡기 등 풍성한 즐길 거리, 볼거리가 마련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기장 대변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싱싱한 봄 멸치…봄 내음 물씬
    • 입력 2016-04-22 07:21:19
    • 수정2016-04-22 08:15:06
    뉴스광장
<앵커 멘트>

봄기운이 완연한 요즘, 전국 곳곳에서 봄 축제가 열리고 있습니다.

봄이면 빼놓을 수 없는 것이 제철을 맞은 멸치인데요.

국내 최대 멸치 집산지 부산 대변항에 중계차가 나가 있습니다.

장성길 기자, 제철맞은 봄 멸치 잡이에 어민들에게는 아마도 지금이 가장 바쁠 때 겠죠?

<리포트>

네, 이곳 부산은 오늘 대체로 맑은 날씨로 바다 기상도 좋아, 바쁜 어민들은 멸치를 잡으러 새벽 일찍 대부분 출항한 상태입니다.

아마 지금쯤은 바다 한 가운데서 조업이 한창일텐데요.

이곳 부산 기장 대변항의 멸치 조업은 보통 1월 중순부터 6월 초까지 이어집니다.

멸치 산란기인 요즘이 맛과 영양이 가장 풍부해 이 기간 조업이 집중적으로 이뤄집니다.

새벽에 출항한 어민들은 오후에 항구로 돌아와 유자망 그물에 걸린 멸치를 털게 됩니다.

외지인들에게는 이 멸치터는 장면이 대단히 인상적일 텐데요.

부산 기장 앞바다에서 잡히는 멸치는 다른 지역 멸치보다 지방과 칼슘 등 영양이 풍부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또 길이가 길고 굵어서 횟감이나, 구이, 젓갈용으로 널리 사용되면서 전국적인 명성을 얻고 있습니다.

부산 기장 유자망 멸치 어획량은 한해 평균 3천톤 안팎으로 전국 생산량의 60% 이상을 차지합니다.

한해 매출도 40억 원에 이르는데요.

올해는 낮은 수온 탓에 지금까지는 어획량이 다소 기대에 못 미치고 있습니다.

그래도 어민들은 만선을 꿈꾸며 오늘도 어김없이 바다를 향해 힘찬 조업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질문>
싱싱한 멸치를 보니 저도 가보고 싶네요, 멸치 축제도 시작된다고요.

어떤 볼거리가 있나요?

<답변>
네, 올해로 20번째를 맞는 기장 멸치 축제는 오늘 시작해 일요일까지 사흘간 이어지는데요.

매년 이 축제를 즐기러 부산 기장을 찾는 관광객이 10만 명에 이릅니다.

올해부터는 축제를 앞두고, 멸치 테마광장을 꾸미고 멸치 상징탑도 세우는 등 새롭게 단장했습니다.

사흘 동안 다양한 축제 행사가 항구 곳곳에서 열립니다만, 백미는 뭐니뭐니해도 점심시간 12시부터 한 시간 동안 열리는 멸치회 시식회인데요.

이 시간 행사장을 방문하면 입에서 녹는 싱싱한 멸치회를 무료로 맛볼 수 있습니다.

올해는 특히 20주년을 맞아 관광객들을 위해 멸치회도 넉넉하게 준비했다고 합니다.

여기에다 특산물 깜짝 경매와 길놀이와 해상 행렬을 비롯해 맨손 물고기 잡기 등 풍성한 즐길 거리, 볼거리가 마련돼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산 기장 대변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