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소연, 첫날 9언더 선두 ‘신들린 샷’
입력 2016.04.22 (07:44) 수정 2016.04.22 (12:02) 연합뉴스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에서 신들린 샷으로 20개월 만의 우승 기대를 부풀렸다.

유소연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모처럼 버디만 9개 잡아내며 맹타를 휘둘렀다.

9언더파 63타로 1라운드를 마친 유소연은 한국계 일본인 하루 노무라 등 2위권에 두 타 앞선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LPGA 투어 통산 3승의 유소연은 이번 시즌 다소 부진했다. 지난 4일 끝난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차지한 공동 10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이에 세계랭킹도 지난해 말 5위에서 11위로 밀려났다.

유소연은 그러나 이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2014년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이후 20개월 만에 4승째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10번 홀부터 출발한 유소연은 전반 9개 홀에서 무려 7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10번 홀(파4)을 파로 시작한 뒤 11번과 12번 홀에서 1타씩을 줄였다.

이어 13번 홀(파4)을 파로 건너뛴 뒤 14번에서 18번 홀까지 5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았다.

후반에 2타를 더 줄인 유소연은 완벽한 플레이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유소연은 경기 후 "일찍 티오프한 것이 운이었다"며 "그린은 좋았고, 바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모든 것이 훌륭했다. 티샷도 좋았고, 그린은 1개만 놓쳤다. 퍼팅도 정말 좋았다"고 만족해했다.

그러면서도 "대회마다 우승하고 싶지만, 아직 결과를 말하기에는 이르다"며 "3일이나 더 남아 있다"고 신중함을 보였다.

이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가 최나연(29·SK텔레콤)과 함께 4언더파 68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투어 첫 우승을 노리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1언더파 71타를 치며 공동 20위권에 머물렀다.

김세영(23·미래에셋)은 이븐파 공동 37위에 그쳤고, 장하나(25·비씨카드)는 컨디션 난조로 기권했다.
  • 유소연, 첫날 9언더 선두 ‘신들린 샷’
    • 입력 2016-04-22 07:44:08
    • 수정2016-04-22 12:02:19
    연합뉴스
유소연(26·하나금융그룹)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스윙잉 스커츠 클래식에서 신들린 샷으로 20개월 만의 우승 기대를 부풀렸다.

유소연은 2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레이크 머세드 골프클럽(파72·6천507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모처럼 버디만 9개 잡아내며 맹타를 휘둘렀다.

9언더파 63타로 1라운드를 마친 유소연은 한국계 일본인 하루 노무라 등 2위권에 두 타 앞선 단독 선두에 이름을 올렸다.

LPGA 투어 통산 3승의 유소연은 이번 시즌 다소 부진했다. 지난 4일 끝난 첫 메이저 대회인 ANA 인스퍼레이션에서 차지한 공동 10위가 최고 성적이었다.

이에 세계랭킹도 지난해 말 5위에서 11위로 밀려났다.

유소연은 그러나 이날 단독 선두에 오르며 2014년 8월 캐나다 퍼시픽 여자오픈 이후 20개월 만에 4승째를 바라볼 수 있게 됐다.

10번 홀부터 출발한 유소연은 전반 9개 홀에서 무려 7개의 버디를 잡아냈다. 10번 홀(파4)을 파로 시작한 뒤 11번과 12번 홀에서 1타씩을 줄였다.

이어 13번 홀(파4)을 파로 건너뛴 뒤 14번에서 18번 홀까지 5개 홀에서 연속 버디를 낚았다.

후반에 2타를 더 줄인 유소연은 완벽한 플레이로 1라운드를 마감했다.

유소연은 경기 후 "일찍 티오프한 것이 운이었다"며 "그린은 좋았고, 바람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모든 것이 훌륭했다. 티샷도 좋았고, 그린은 1개만 놓쳤다. 퍼팅도 정말 좋았다"고 만족해했다.

그러면서도 "대회마다 우승하고 싶지만, 아직 결과를 말하기에는 이르다"며 "3일이나 더 남아 있다"고 신중함을 보였다.

이 대회 3연패를 노리는 뉴질랜드 교포 리디아 고(19)가 최나연(29·SK텔레콤)과 함께 4언더파 68타로 공동 6위에 자리했다.

투어 첫 우승을 노리는 전인지(22·하이트진로)는 1언더파 71타를 치며 공동 20위권에 머물렀다.

김세영(23·미래에셋)은 이븐파 공동 37위에 그쳤고, 장하나(25·비씨카드)는 컨디션 난조로 기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