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주열 한은 총재 “구조조정으로 금융 불안시 정책수단 동원”
입력 2016.04.22 (08:30)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신용경색 등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 다양한 정책수단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계기업 구조조정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가 구성되는 등 구조조정이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한국은행 본관에서 시중은행장들이 참석한 금융협의회를 열고 "순이자마진 축소와 일부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한 기업실적 부진 등으로 은행의 수익성과 자선건전성 저하가 우려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신용 경계감이 높아질 수도 있겠지만 은행들이 '옥석가리기'를 잘해서 우량기업들까지 자금조달에 애로를 겪는 일이 없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은행도 이 과정에서 신용경색 등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서 금융시장 불안해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한국은행은 새누리당이 선거전 공약으로 제시한 '한국판 양적완화'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왔다.
  • 이주열 한은 총재 “구조조정으로 금융 불안시 정책수단 동원”
    • 입력 2016-04-22 08:30:32
    경제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2일 "기업구조조정 과정에서 신용경색 등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 다양한 정책수단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계기업 구조조정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가 구성되는 등 구조조정이 급물살을 타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한국은행 본관에서 시중은행장들이 참석한 금융협의회를 열고 "순이자마진 축소와 일부 취약업종을 중심으로 한 기업실적 부진 등으로 은행의 수익성과 자선건전성 저하가 우려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기업 구조조정 과정에서 신용 경계감이 높아질 수도 있겠지만 은행들이 '옥석가리기'를 잘해서 우량기업들까지 자금조달에 애로를 겪는 일이 없도록 유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국은행도 이 과정에서 신용경색 등 금융시장이 불안해지면 다양한 정책수단을 동원해서 금융시장 불안해소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동안 한국은행은 새누리당이 선거전 공약으로 제시한 '한국판 양적완화'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견지해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