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들이 행렬 절정…주말 고속도로 혼잡 예상
입력 2016.04.22 (10:22) 경제
이번 주말에도 나들이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토요일인 23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67만대로 지난주 토요일(436만대)보다 31만대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가 44만대, 수도권 외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차가 42만대가 될 전망이다.

이날 서울에서 대전까지 2시간 20분, 강릉까지는 3시간 50분, 부산까지 5시간 20분, 광주까지 4시간 10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고속도로 소통이 원활할 때보다 1시간가량 더 걸리는 것이다.

일요일인 24일에는 408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타지역에 가는 차량이 38만대, 반대인 차량이 40만대로 예상된다.

서울을 도착지로 한 최대소요시간은 대전이 2시간 20분, 강릉이 4시간, 부산이 5시간, 광주가 4시간, 목포가 5시간으로 추정된다.

최대혼잡구간은 오후 5시쯤 경부고속도로 북천안에서 안성휴게소까지, 같은 시간 영동고속도로 여주에서 이천까지가 될 전망이다.

주말 중부고속도로 곤지암에서 중부3터널까지 앙방향 5㎞에서 공사가 예정돼 있다. 영동고속도로에서는 문막 부근 8㎞, 새말나들목 전후 5㎞, 봉평터널에서 장평까지 6㎞ 양방향에서 공사가 진행된다.

자세한 고속도로 교통정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로드플러스(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 나들이 행렬 절정…주말 고속도로 혼잡 예상
    • 입력 2016-04-22 10:22:18
    경제
이번 주말에도 나들이 차량으로 전국 고속도로가 매우 혼잡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토요일인 23일 전국 고속도로 교통량은 467만대로 지난주 토요일(436만대)보다 31만대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수도권을 빠져나가는 차가 44만대, 수도권 외 지역에서 수도권으로 오는 차가 42만대가 될 전망이다.

이날 서울에서 대전까지 2시간 20분, 강릉까지는 3시간 50분, 부산까지 5시간 20분, 광주까지 4시간 10분, 목포까지 4시간 50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고속도로 소통이 원활할 때보다 1시간가량 더 걸리는 것이다.

일요일인 24일에는 408만대가 고속도로를 이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수도권에서 타지역에 가는 차량이 38만대, 반대인 차량이 40만대로 예상된다.

서울을 도착지로 한 최대소요시간은 대전이 2시간 20분, 강릉이 4시간, 부산이 5시간, 광주가 4시간, 목포가 5시간으로 추정된다.

최대혼잡구간은 오후 5시쯤 경부고속도로 북천안에서 안성휴게소까지, 같은 시간 영동고속도로 여주에서 이천까지가 될 전망이다.

주말 중부고속도로 곤지암에서 중부3터널까지 앙방향 5㎞에서 공사가 예정돼 있다. 영동고속도로에서는 문막 부근 8㎞, 새말나들목 전후 5㎞, 봉평터널에서 장평까지 6㎞ 양방향에서 공사가 진행된다.

자세한 고속도로 교통정보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이나 로드플러스(www.roadplus.co.kr), 콜센터(☎ 1588-2504) 등으로 확인할 수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