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첫 스텔스기 시험비행 성공…‘세계 4번째’
입력 2016.04.22 (15:11) 수정 2016.04.23 (07:35) 국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일본이 개발하는 스텔스기가 22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방위성의 위탁을 받아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이 개발 중인 선진기술실증기 'X-2'가 이날 오전 아이치현 고마키 기지에서 처음으로 이륙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X-2는 30분가량의 시험비행을 마치고 항공자위대 기후(岐阜)기지에 착륙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미국, 러시아, 중국에 이어 인간이 탑승하는 스텔스기의 비행에 성공한 4번째 국가가 됐다.

미쓰비시중공업 등은 한 차례 더 시험비행을 하고 나서 일본 방위장비청에 X-2를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다.

X-2는 전파를 흡수하는 탄소섬유 등을 사용해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도록 하는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길이 14.2m, 폭 9.1m, 높이 4.5m의 규격으로 제작됐다. 2009년부터 시작된 X-2 개발 사업에는 약 394억 엔(약 4천102억 원)이 투입됐다.

이번 시험비행 성공에 따라 일본의 전투기 개발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2014년 4월 무기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무기 수출 3원칙'을 폐기하고 이를 허용하도록 '방위장비 이전 3원칙'을 제정했다.
  • 日, 첫 스텔스기 시험비행 성공…‘세계 4번째’
    • 입력 2016-04-22 15:11:39
    • 수정2016-04-23 07:35:16
    국제
일본이 개발하는 스텔스기가 22일 첫 시험비행에 성공했다.

산케이(産經)신문은 방위성의 위탁을 받아 미쓰비시(三菱)중공업 등이 개발 중인 선진기술실증기 'X-2'가 이날 오전 아이치현 고마키 기지에서 처음으로 이륙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X-2는 30분가량의 시험비행을 마치고 항공자위대 기후(岐阜)기지에 착륙했다.

이에 따라 일본은 미국, 러시아, 중국에 이어 인간이 탑승하는 스텔스기의 비행에 성공한 4번째 국가가 됐다.

미쓰비시중공업 등은 한 차례 더 시험비행을 하고 나서 일본 방위장비청에 X-2를 납품할 것으로 알려졌다.

X-2는 전파를 흡수하는 탄소섬유 등을 사용해 레이더에 포착되지 않도록 하는 스텔스 기능을 갖추고 있으며 길이 14.2m, 폭 9.1m, 높이 4.5m의 규격으로 제작됐다. 2009년부터 시작된 X-2 개발 사업에는 약 394억 엔(약 4천102억 원)이 투입됐다.

이번 시험비행 성공에 따라 일본의 전투기 개발 사업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2014년 4월 무기 수출을 원칙적으로 금지한 '무기 수출 3원칙'을 폐기하고 이를 허용하도록 '방위장비 이전 3원칙'을 제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