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어버이연합 “전경련 우회 지원받아…靑 개입설은 사실 무근”
입력 2016.04.22 (16:00) 수정 2016.04.22 (16:10) 사회
민간단체인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이 '탈북자 집회 동원' 논란 등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로부터의 직접적인 자금 지원과 청와대 개입설을 부인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오늘(22일) 종로구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어버이연합이 전경련으로부터 직접적인 예산 지원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추선희 사무총장은 다만 한 복지재단에서 전경련으로부터 1억2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았고, 이 돈으로 무료 급식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지원금 가운데 일부가 어버이연합 운영비로 사용됐지만 전경련에서는 몰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사무총장은 어버이연합 회원들은 회비를 내고 활동하는데, 탈북자들을 돕는 데 쓰인 지원금 일부가 '집회 동원' 문제를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추 총장은 청와대의 지시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추 사무총장은 "어버이연합은 그 누구의 지시도 받지 않고 우리가 하고 싶은 것만 한다"며 "사무실에 늘 비슷한 인원이 모여 식사를 하고, 강연을 듣고, 이동하기 때문에 집회에 많은 인원이 참석할 수 있는 것이고, 정보는 인터넷에서 얻는다"고 설명했다.

어버이연합은 최근 전경련의 자금 지원과 탈북자 집회 동원 등 일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휩싸였다.
  • 어버이연합 “전경련 우회 지원받아…靑 개입설은 사실 무근”
    • 입력 2016-04-22 16:00:28
    • 수정2016-04-22 16:10:38
    사회
민간단체인 대한민국 어버이연합이 '탈북자 집회 동원' 논란 등과 관련해 전국경제인연합회로부터의 직접적인 자금 지원과 청와대 개입설을 부인했다.

추선희 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은 오늘(22일) 종로구 어버이연합 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어버이연합이 전경련으로부터 직접적인 예산 지원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추선희 사무총장은 다만 한 복지재단에서 전경련으로부터 1억2천만 원의 지원금을 받았고, 이 돈으로 무료 급식을 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지원금 가운데 일부가 어버이연합 운영비로 사용됐지만 전경련에서는 몰랐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추 사무총장은 어버이연합 회원들은 회비를 내고 활동하는데, 탈북자들을 돕는 데 쓰인 지원금 일부가 '집회 동원' 문제를 일으켰다고 주장했다. 추 총장은 청와대의 지시나 압력이 있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추 사무총장은 "어버이연합은 그 누구의 지시도 받지 않고 우리가 하고 싶은 것만 한다"며 "사무실에 늘 비슷한 인원이 모여 식사를 하고, 강연을 듣고, 이동하기 때문에 집회에 많은 인원이 참석할 수 있는 것이고, 정보는 인터넷에서 얻는다"고 설명했다.

어버이연합은 최근 전경련의 자금 지원과 탈북자 집회 동원 등 일부 언론이 제기한 의혹에 휩싸였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